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국방과 무기

“이스라엘 10세 소년 중상”… 이 공군 기지도 이란 미사일에 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란의 드론·미사일 공격, 첫 부상자 나와
이란 매체 "네게브 공군기지 심각한 타격"
이스라엘군 "사소한 피해... 99% 요격했다"
한국일보

이란이 발사한 미사일을 격추하기 위해 14일 이스라엘 대공방어시스템에서 요격용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의 무인기(드론)·미사일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에서 첫 부상자가 나왔다고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의 피해 상황이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스라엘 네게브 공군기지가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는 이란 언론 보도도 나왔다.

TOI에 따르면, 이스라엘 남부 아라드 인근 베두인 마을의 한 10세 소년이 이란의 공격으로 중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매체는 해당 소년이 미사일 파편에 맞았는지 등 부상 경위는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이보다 1시간 전쯤 이스라엘 당국은 “이란의 드론 공격에 따른 희생자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군 기지도 일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관영 IRNA통신은 “이스라엘 남부의 네게브 공군 기지가 미사일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이 기지는 이스라엘의 이란 공격 목적으로 사용된 곳”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스라엘군은 ‘사소한’ 피해만 입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은 “이스라엘 영토에 떨어진 미사일은 몇 개에 불과하고, 남부의 군사 기지에 약간의 손상을 가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란은 13일 밤 이스라엘을 겨냥해 드론과 미사일 100기 이상을 발사하며 이달 초 이스라엘군의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폭격에 대한 보복 작전을 개시했다. 이스라엘 당국은 이날 “이란의 드론·미사일은 200기가 넘으며, (미군과 영국군 도움을 받아) 99% 요격됐다”고 발표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