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이슈 선거와 투표

김기현 "선거 졌다고 '정치개혁' 멈추면 안돼…불체포특권 포기 실천"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he300]

머니투데이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국민의힘 울산 당선인들이 11일 오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들에게 당선소감을 전하고 있다. 왼쪽부터 울주 서범수 , 남구을 김기현 , 중구 박성민 , 남구갑 김상욱 당선인. 2024.04.11. bbs@newsis.com /사진=배병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현 전 국민의힘 대표가 4·10 총선 패배에 따른 당 혼란을 수습하면서 국민의힘이 내놓았던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 포기 등 '정치개혁안'을 구체화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이번 총선 울산 남구을에서 당선됐다.

김 전 대표는 14일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선거에서 졌다고 국민과 한 약속까지 파기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당은 이번 총선 이전부터 불체포특권 포기와 무노동 무임금, 금고 이상 확정 시 재판 기간 세비 반납 등 정치 개혁안을 변함없이 지속해서 국민들께 약속드렸다"며 "후보자 전원의 서약서까지 받으며 그 진정성을 국민에게 전하고자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정치개혁은 말이나 서약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며 "선거 패배에 따른 당내 혼란을 조기에 수습하는 것 못지않게 대국민 약속인 정치개혁안 실천을 구체화하는 작업도 늦춰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 전 대표는 "이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불체포특권 포기를 여러 차례 약속했다가 지난해 본인 방탄에 써먹은 상태라 민주당과 이 대표 입장에서는 이제 와서 또다시 정치개혁을 입에 올리기가 민망한 상황일 것"이라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도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 사건으로 2심에서 징역 선고받은 터라 동병상련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그런 개인적 사정이 정치개혁을 가로막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며 "불체포특권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마치 하는 것처럼 국민을 속여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힘은 현란한 말 잔치로 끝난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 내로남불 조국 대표의 조국당과 다르다는 사실을 실천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경훈 기자 straight@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