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홍준표 "바닥 쳤다고? 지하실도 있다…108석은 명줄만 붙여준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홍준표 대구시장이 연일 친정인 국민의힘에 쓴 소리를 내고 있다.

홍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108석 주었다는 건 국민들이 명줄만 붙여 놓은 것이다"라며 "바닥을 쳤다고들 하는데
지하실도 있다. 박근혜 탄핵때 지하실까지 내려 가보지 않았나?"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책임질 사람들이 나갔으니, 이젠 니탓 내탓 하지 말자. 다 우리 탓이다. 더이상 그때 상황 재현하지 말자"고 했다.

홍 시장은 "다시 일어서자. 불난집에 콩이나 줍는 짓은 하지 말고, 하나되어 다시 일어서자"며 "자립,자강의 길로 가자. 폐허의 대지 위에서 스칼렛 오하라는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다시 뜬다고 외쳤다"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국민의힘 총선 선방론'을 두고 쓴소리를 한 것이다. '책임 질 사람들이 나갔다'는 것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물러난 것을 의미한 것으로 보인다.

프레시안

▲홍준표 대구시장이 6일 오전 부인 이순삼 여사와 함께 대구 중구 삼덕동 사전투표소를 찾아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