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아파트 공원에서 뭐하는 짓”…깜짤 놀랄 ‘女만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JTBC 사건반장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 공원에서 반려견 미용을 한 견주가 인근 주민에게 포착됐다.

13일 JTBC 사건반장은 최근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공원에서 찍힌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한 여성이 공원 화단 나무에 반려견을 묶어두고 털을 깎는 모습이 담겼다.

제보에 따르면 여성이 깎은 개털 대부분은 순식간에 바람에 날아가 버렸고, 여성은 남은 개털을 근처에 있던 쓰레기봉투에 넣고 사라졌다.

해당 봉투는 공원의 낙엽 따위를 정리하고 담아두는 용으로 비치된 것이었다.

영상을 본 박지훈 변호사는 “경범죄처벌법이나 폐기물관리법에 위반된다”면서도 “과태료 부과 사안이긴 하지만 법을 떠나서 상식과 배려에 해당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JTBC 사건반장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