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강지영, 오늘(13일) 결혼 "좋은 인연 감사, 보답하며 살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강지영 아나운서 ⓒ스타데일리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JTBC 강지영 아나운서가 결혼 소감을 전했다.

13일 강지영 아나운서는 "결혼 축하해 주시고, 바쁜 일정 가운데 기꺼이 시간을 내어 자리를 빛내주신 분들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결혼한 선배들의 말에 따르면, 정신없어서 식 끝나고 잘 기억이 안 날 거라고 했는데, 저는 반가운 얼굴들이 지금도 떠오르며 좋은 인연이 이어지고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 들어요. (몽글몽글하고 참 좋네요)"라고 밝혔다.

또한 "식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도움 주신 손길들, 하나라도 더 챙겨주려고 애써준 친구, 동료들 그 은혜 잊지 않고 보답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강지영 아나운서는 서울 모처에서 금융계 종사자로 알려진 예비신랑과 2년여 교제 끝에 백년가약을 맺었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MBC 아나운서 오디션 프로그램 '신입사원'을 통해 얼굴을 알린 뒤 JTBC에 입사했다. 2014년 JTBC '정치부회의' 합류, 2017년부터는 '아는 형님', '썰전라이브' 등 예능에서도 활약을 펼쳤다. 2022년부터 JTBC 메인뉴스인 '뉴스룸' 주말 단독 앵커를 맡아 활약했다.

이하 강지영 아나운서 결혼 소감 전문

결혼 축하해 주시고, 바쁜 일정 가운데 기꺼이 시간을 내어 자리를 빛내주신 분들 정말 고맙습니다.

결혼한 선배들의 말에 따르면, 정신없어서 식 끝나고 잘 기억이 안 날 거라고 했는데ㅎㅎ 저는 반가운 얼굴들이 지금도 떠오르며 좋은 인연이 이어지고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 들어요. (몽글몽글하고 참 좋네요)

식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도움 주신 손길들, 하나라도 더 챙겨주려고 애써준 친구, 동료들 그 은혜 잊지 않고 보답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