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천하람 “귀찮다던 尹, 임기단축 결단해 4년 중임제 개헌 주인공 되시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4·10 총선 비례대표로 당선된 천하람 총괄선대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4.11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은 임기 4년 중임제 개헌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결단을 촉구했다.

12일 S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 승부’에 출연한 천 당선인은 앞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다음 대선 3년 남은 거 확실합니까?”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첨언했다.

천 당선인은 “개혁신당의 총선 공약 중 하나가 ‘대통령 4년 중임제’, ‘결선투표제’를 포함하는 헌법 개정으로 7공화국으로 가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도 예전에 ‘대통령 그거 뭐 귀찮습니다. 저는 그런 자리 관심 없습니다’고 했던 만큼 임기를 좀 단축해 개헌의 주인공이 되는 것이 더 대한민국 정치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천 당선인은 “4년 중임제 개헌을 할 경우 시행 시점을 현 대통령 임기 이후로 할 수도 있고 임기를 단축할 수도 있다”며 “지금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부 운영을 하기 어려운 그런 상황 속에서 임기 단축 결단도 충분히 고려할 수 있는 범위라고 생각한다”라는 말로 공을 윤 대통령에 넘겼다.

개헌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협조가 필수적인 상황에 대해선 “저희는 범야권 정당이라고 생각한다”며 개헌 필요성에 공감한다면 민주당과의 공조는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천 당선인은 13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도 “윤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 개헌의 주인공이 되는 것이 더 대한민국 정치 발전에 도움이 되는 것 아닌가”라며 같은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탄핵을 언급 못 할 바는 없다고 생각한다. 헌법에 있는 절차고, 탄핵 사유가 있고, 국민의 공감대가 있다”면서도 “탄핵을 너무 쉽게 입에 담을 필요는 없다. 오히려 대통령 임기 단축을 시사하고 싶다”고 했다.

천 당선인은 ‘대통령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과거 윤 대통령 발언을 재차 거론하며 “임기 단축은 사실상 ‘하야’가 동반된 개념이다. 4년 중임제가 현 대통령부터 적용되려면 윤 대통령이 임기 단축에 동의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윤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