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재명·이준석·김건희, 어깨동무하고 사전투표?…공개된 ‘쓰리샷’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재명 전 경남FC 선수와 이준석 수원FC 선수, 김건희 홋카이도 콘사돌레 삿포로 선수 유니폼을 입은 이들이 사전투표를 마친 뒤 함께 걸어가고 있다. [스포츠니어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정치인과 같은 이름을 가진 전·현직 프로 축구선수들의 유니폼을 입고 4·10 총선 사전투표에 함께 참여한 사진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12일 스포츠계에 따르면, 스포츠 유튜브채널 ‘스포츠니어스’는 지난 10일 ‘김건희 이재명 이준석과 함께 투표 완료’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세 선수 유니폼을 입은 이들이 투표를 마친 뒤 나란히 걸어가는 모습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세 명의 전·현직 프로 축구선수 유니폼을 입은 사람들이 등장한다.

왼쪽부터 이재명 전 경남FC 선수, 이준석 수원FC 선수, 김건희 홋카이도 콘사돌레 삿포로 선수의 과거 유니폼이다.

흰색 차량에서 내린 이들은 경기도 고양 삼송2사전투표소를 찾아 각자 유니폼을 입고 어깨동무를 한 채 사전투표를 완료했다.

셋 중 나이가 가장 많은 1991년생 이재명 선수 역을 맡은 이는 투표가 끝난 뒤 “투표하려고 용지를 봤는데 왜 자민련(자유민주연합)이 없냐. 신한국당도 없고 자민련도 없더라”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신한국당과 자민련은 각각 1997년과 2006년에 사라진 과거 정당이다.

이들 유니폼 주인은 이전에도 정치인과 동명이인이라는 사실때문에 주목을 받아왔다. 이런 점에 주목해 셋이 함께 모여 사전투표날 투표를 하고 ‘인증샷’을 남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확실히 이목을 끌었을 것 같다", "김대중 선수와 오세훈 선수는 왜 함께하지 않았나", "선거날 웃어서 좋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이재명 선수 유니폼이 붉은색이라는 점과 김건희 선수 유니폼에 청색 글자가 새겨져 있다는 사실에 “의도적으로 그런 것 같다”는 반응도 나왔다.

한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5일 각각 대전 중구 대전평생교육진흥원 사전투표소와 용산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쳤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도 같은 날 경기도 화성 동탄7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