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강가에 둥둥 떠있는 판다 사체..푸바오 돌아간 '그곳'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중국 쓰촨성 야안시 바오싱현 강가에서 발견된 자이언트 판다 사체 / 더우인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푸바오'가 머물고 있는 중국 쓰촨성 한 강가에서 익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자이언트 판다 사체가 발견됐다.

지난 12일 중국 CCTV 등 외신에 따르면 관광객 A씨는 전날 쓰촨성 야안시 바오싱현 강가에서 야생 자이언트 판다로 추정되는 사체를 발견했다.

A씨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공개한 당시 영상을 보면 판다 머리와 팔다리 부분이 물에 잠겨 있고 등과 엉덩이 부분이 수면 위로 떠올라 있다. 주변은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여 있다.

A씨는 일행과 오토바이를 타고 이곳을 지나다 죽은 판다를 우연히 목격했다고 전했다. 영상에도 A씨와 일행이 "저것 좀 봐. 자이언트 판다다"라며 놀라는 음성이 나온다.

당시 A씨 일행은 마을위원회에 해당 사실을 알렸고, 바오싱현 산림국도 현장에 직원을 파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림국 관계자는 "발견된 판다 사체에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라며 "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된다. 아픈 곳이 있었는지 등 구체적인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당국은 현지 언론에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모든 관리 및 보호 현장 직원에게 조사를 지원하도록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판다 사체가 나온 쓰촨성은 한국에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머물고 있는 워룽 선수핑 기지가 위치한 곳이다. 특히 바오싱현은 세계 최초로 자이언트 판다가 발견된 곳으로 '판다의 고향'으로 불리는 지역이기도 하다.
#쓰촨성 #자이언트판다 #푸바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