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원내대표 이모저모

민주 원내대표 후보군도 '친명 일색'...대여 강경기조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홍석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2대 총선에서 175석을 석권하며 '거야(巨野)'를 이끌 차기 원내사령탑 후보군에 관심이 쏠린다. 친명 다선 의원들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22대 국회 시작부터 강경한 대여 공세가 예상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대화를 하고 있다. 2024.04.10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내달 홍익표 원내대표의 임기 종료 이전에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민주당이 이번 총선에서 총 175석을 차지한 반면 국민의힘은 108석으로 개헌 저지선을 간신히 사수했다. 범야권이 '패스트트랙 단독 추진선'인 180석 이상을 차지했기 때문에 민주당 원내사령탑의 성향은 정국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민주당의 차기 원내대표 주요 후보군으로 4선 고지에 오르는 김민석 의원, 3선이 되는 김병기·김성환·김영진·박주민 의원 등이 거론된다. 전부 친명으로 분류되는 인사들이다.

김민석 의원은 정책위의장·총선 상황실장, 김병기 의원은 수석사무부총장, 김성환 의원은 정책위의장·인재위원회 간사, 김영진 의원은 당대표 정무조정실장 등 각각 당 요직을 맡아왔다.

따라서 누가 원내대표를 맡더라도 22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대여 강경 기조가 펼쳐질 전망이다. 당장 전반기 원구성 협상에서부터 법사위원장을 놓고 양보 없는 대치가 예상된다.

범야권이 벼르고 있는 김건희 특검법·채상병 특검법·이태원참사 특별법 등도 강행 처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민석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채상병 특검이나 이태원 (특별법) 관련한 것들은 미루고 거부할 이유가 없는 것들"이라고 강조했다.

박주민 의원도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 "국민의 준엄한 정권심판의 이유 중 하나인 채상병 순직 수사외압 관련 특검법이 현재 본회의에 부의돼 있다"며 현 21대 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기조를 전면적으로 바꾸지 않는 한 지난 2년간의 '거부권 정국'이 되풀이될 가능성이 높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거부권이 반복될 것이란 예측이 틀리지 않을 것"이라며 "야당이 압승을 했지만 의석수는 21대 국회와 비슷한 정도고 대통령도·야당 대표도 바뀌지 않았다. 크게 바뀔 요소가 보이진 않는다"고 예측했다.

hong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