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중동 확전 우려"…프랑스, 이란·이스라엘 여행 자제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민교 기자 = 중동에서 이란과 이스라엘 간 확전 긴장감이 고조되자 프랑스가 여행 자제령을 내렸다.

프랑스 외무부는 12일(현지시간) 엑스(X, 옛 트위터)에 올린 공지사항에서 "중동 내 군사적 확전 위험에 대비해 스테판 세주르네 외무부 장관이 위기 대응 회의에서 이러한 조처를 내렸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프랑스 시민에게 향후 며칠 동안 이란과 레바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지역으로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뉴스핌

오스트리아 빈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 앞에 설치된 이란 국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국가에 있는 프랑스 외교관과 공관 소속 직원의 임무도 금지했다. 이란 수도 테헤란에 주재하는 외교관 가족은 귀국시키기로 했다.

이란은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자국 영사관이 폭격받아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 쿠드스군의 고위 간부 등이 숨지자 이스라엘을 배후로 지목하고 보복을 공언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앞으로 48시간 이내 자국 영토에 대한 이란의 직접 공격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이스라엘 측은 이란이 공격해오면 직접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중동 지역 내 확전 위험이 커지고 있다.

mky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