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울산 성범죄 수배범 광양서 숨진 채 발견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광양)=박대성 기자] 울산광역시에서 성범죄 혐의로 수배 중인 40대 남성이 차량을 이용해 무작정 도주하다 광양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광양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전 11시 18분께 한 야산에서 40대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인 경찰이 발견했다.

울산에서 성범죄를 저질러 수배상태였던 A씨는 앞서 이날 오전 10시께 수배범 검거 공조를 위해 나선 경찰이 순천의 한 도로에서 검문을 실시하자 갑자기 순찰차를 들이 받고 광양 쪽으로 도주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숨진 야산 인근 도로상에서 A씨가 타다 방치한 차량을 발견하고 주위를 수색해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자살 여부 등 숨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arkd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