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정치의 품격'..윤건영 사무실, 꽃다발 들고 찾아간 '낙선자' 태영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구로을에서 경쟁했던 두 사람
'위로 전화' 먼저한 윤건영 민주당 당선자
'지금 가겠다' 한사코 찾아온 국힘 태영호
"지역 현안 여야 떠나 협치 합시다" 한뜻


파이낸셜뉴스

/사진=연합뉴스, 윤건영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당선자 사무실에 깜짝 손님이 찾아왔다.

윤 당선자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예상치 못한 손님이 커다란 꽃다발을 들고 지역구 사무실로 오셨다"고 밝혔다.

손님은 이번 총선 기간 서울 구로을에서 경쟁했던 국민의힘 태영호 후보였다.

윤 당선자는 "출근길 주민 인사를 마치고 사무실에 들어와 전화기를 들어 도움을 주신 분들께 감사 인사를 하고 싶었다"면서 "다른 무엇보다 우선, 태 후보님께 위로 전화를 해야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한차례 엇갈린 뒤 연결된 통화 끝에 태 후보님이 선뜻 저희 사무실로 오시겠다고 하셨다"며 "제가 가는 게 도리인 것 같아서 제가 먼저 가겠다 했지만 한사코 태 후보님이 '지금 가겠다'면서 찾아오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서로 여야가 싸우고 충돌하더라도 지역 현안은 힘을 합치는 게 맞다"며 "중앙 정치에서의 건강한 대립과 논쟁은 정치를 발전시키나 지역 현안은 여야 입장이 따로 있을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런 정치를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하며 "곧 저도 작은 선물을 들고 '손님'으로, 지역 현안을 위해 협력할 동료로 후보님께 찾아가 뵙겠다"고 예고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연합뉴스


#태영호 #윤건영

gaa1003@fnnews.com 안가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