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커트 2만5000원”…박명수가 불지핀 미용실 가격 논쟁 ‘후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개그맨 박명수.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미용실 커트 가격에 대한 소신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 '가격 논쟁'이 뜨겁게 일었다.

박명수는 지난 11일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한 청취자의 사연에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해당 청취자는 "동서가 파마를 17만원 주고 했다 하더라. 나는 3만5000원 주고 했는데 나도 비싸게 주고 파마를 할까 싶어서 남편한테 말했더니 '동서는 외모가 되지 않냐'고 하더라"면서 속상함을 토로했다.

이에 박명수는 "나는 집 앞 미용실만 간다. 커트가 2만5000원이고, 파마까지 하면 5만5000원"이라며 "비싸다고 다 좋은 것은 아니다. 집 앞이 편하다. 강남은 가지 않는다"고 소신을 밝혔다.

하지만 '2만5000원' 커트 가격에서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일었고 온라인상에서도 '가격 논쟁'으로 번졌다.

박명수가 저렴하다는 의미로 밝힌 2만5000원 커트 비용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이 "비싸다"고 반박하면서 논쟁이 시작됐다.

2만5000원 커트 가격이 비싸다는 누리꾼들은 "연예인한테는 저렴하겠지" "2만5000원도 만만한 금액은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박명수의 의견에 동의하는 이들은 "동네 개인 미용실도 최소 2만원은 줘야 한다" "유명한 미용실이 너무 비싸니까 저렴하게 느껴지는 것" 등의 의견을 냈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