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이슈 선거와 투표

조국, 김건희 '몰래 투표'에 "국민 심판 열기, 그 분이 알고 계시는구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전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지난 5일 사전 투표를 마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국민들의 심판 열기를 그분이 알고 계시는 구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언론 보도 등을 종합하면 김건희 전 대표는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5일 용산구 이태원1동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 투표 당시 김건희 전 대표는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경호원도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김건희 전 대표의 투표 사진 등을 전혀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조국 대표는 9일 서울 광화문에서 진행된 마지막 유세에서 "대한민국 역사에서 총선에 영부인이 공개적으로 투표하지 않은 경우는 본 적이 없다. 무엇이 부끄럽고 두려운 것이냐"며 "수많은 장소에 나오셔서 자신의 패션을 자랑하신 그분이 왜 공개적으로 투표하지 않았나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본인 스스로 알 것이다. 저의 추측으로는 국민들의 심판 열기를 그분이 알고 계시는 구나 생각한다. 그리고 4월10일 이후 변화된 국회 구성하에 이뤄질 각종 법률제정 등으로 인해 자신이 어떤 상황에 처할지 두려워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또 야권 200석 달성이라는 전제 하에 "'김건희 특검법'이 통과돼 (올해) 하반기에 김건희씨가 법정에 서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프레시안

▲김건희 영부인이 2022년 3월 4일 대선 당시 서울 서초구 서초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