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연예인의 연예인’ 푸바오 향한 셀럽들의 덕질..산다라박 폭풍 오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아·아이브 멤버도 푹 빠져

2월엔 팬들 자체 제작한 광고도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 태생 첫 판다 푸바오가 떠나기 하루 전날인 2일. ‘푸바오와 할아버지2’에 출연한 K-팝 그룹 ‘2NE1’의 멤버 산다라박은 푸바오 덕질의 전형을 보여주며 온갖 굿즈를 들고 나왔다.

강철원 사육사의 추억 돌아보기 이야기가 진행되는 동안 산다라박은 “결국 이런 날이 왔다”고 아쉬움을 토하면서 여러 차례 오열했다.

그녀는 한 달전 마지막으로 푸바오를 보러 판다월드를 방문해 이별의 아쉬움을 달랬고, 송영관 사육사와 만나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한달전 푸바오를 만나러 간 산다라박의 숏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푸바오 생축 현수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가 제일 잘 나가’라는 노래로 해외 시장을 강타했던 2NE1 멤버조차도 푸바오를 자신의 아이돌로 여겼다. 자신들 보다 잘 나가는 스타로 푸바오를 인정한 것이다.

산다라박 뿐 만 아니라 많은 연예인들이 푸바오를 ‘행복감을 안긴 아이돌’로 여졌다.

푸바오는 여러 셀럽들로부터 사랑받았고, 동물로는 처음으로 지하철 내 광고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걸그룹 아이브의 레이와 리즈는 푸바오를 본 후 "최고의 연예인을 본 기분"이라며 푸바오에 푹 빠진 반응을 보였으며, 레드벨벳 슬기는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프로필 사진을 푸바오로 교체할 만큼 팬심을 드러냈다.

헤럴드경제

푸바오의 다양한 표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푸바오의 찐팬으로 알려진 가수 보아도 자신의 SNS를 통해 푸바오 쌍둥이 동생 출산 소식을 축하했으며, NCT 정우, 비투비 이창섭, 래퍼 한해, 배우 노정의 등 많은 연예인들이 푸바오를 만나러 에버랜드에 올 만큼 '연예인의 연예인'으로 자리 잡았다.

푸바오와 엄마 아이바오, 아빠 러바오의 생일이 몰려있는 지난해 7월, 용인경전철 전대·에버랜드역과 서울 삼성역에 팬들의 자발적 모금을 통해 생일 축하 광고판이 걸렸다.

헤럴드경제

푸바오를 글로벌 스타로 올려놓은 ‘껌딱지의 할부지 바짓가랭이 붙잡기’ 영상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푸바오와의 이별에 아쉬워하는 팬들은 올해 2월 홍대입구역에 "선물처럼 와준 행복, 영원한 첫사랑 아기판다 푸바오 사랑해"라는 문구의 광고를 게시했으며, 지난달부터는 인천공항 제1터미널 내 지하 터널에 팬들이 제작한 광고 영상이 송출되고 있다.

특정 동물을 향한 팬덤이 생긴 것은 이례적인 일로 올해 2월 용인특례시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기도 했다.

abc@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