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홍준표 “박정희 동상 세우겠다”…민주 “하필이면 왜 이 시기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대구역 광장→‘박정희 광장’ 명칭 변경도 추진

세계일보

2021년 9월 당시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영정에 분향하고 있다. 구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건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역 야권은 “비웃음거리가 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5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홍 시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구를 대표하는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는 사업을 할 때가 됐다”며 동대구역 광장을 ‘박정희 광장’으로 이름 붙이고 그 앞에 박 전 대통령의 동상을 건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글에서 “달빛철도 축하 행사차 광주를 가보니 김대중 전 대통령의 업적 흔적이 곳곳에 스며들어 있는데 대구에 돌아오니 박 전 대통령의 업적 흔적이 보이지 않아 유감스러웠다”고 썼다.

이어 “대구·광주가 달빛동맹으로 힘을 합치고 있는 만큼 대구와 광주를 대표하는 두 정치 거목의 역사적 화해도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건립과 관련 “시민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전날 “하필이면, 왜, 이 시기에 동대구역 광장이 ‘박정희광장’이 되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비판에 나섰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과는 논란이 많으며 국민의 평가가 끝난 분”이라면서 “역사의 죄인을 기리고 저렇게 하지 말자는 것을 우상화하는 것이 아니라면 이 문제는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동상은) 흉물 논란에 관리가 제대로 안 될 것이고 비웃음거리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이날 행정부시장 주재로 회의를 열고 조례 제정 등 추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