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이슈 제 22대 총선

한동훈, 3석 전패한 천안으로… 이재명, 盧사위 출마한 종로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야 대표, 본격 선거지원 나서

韓, 시장 찾아 “충남 마음 얻고 싶다”

李 “盧 꿈꾼 반칙없는 세상 이룰 것”

동아일보

여야 대표가 4일 나란히 각 당 총선 지원에 나섰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충남 천안갑에 단수공천된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오른쪽)과 함께 충남 천안중앙시장을 방문해 호떡을 먹고 있다. 천안=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0총선을 37일 앞둔 4일 여야 대표가 지역구 선거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2020년 21대 총선에서 3석 모두 더불어민주당에 내준 충남 천안을,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가 현역인 국민의힘 최재형 의원에게 도전하는 서울 종로를 찾았다. 여야는 조만간 공천 작업을 마무리 짓고 21일 후보등록일 이전에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할 계획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갈색 후드티를 입고 천안 백석대를 찾아 대학생의 목소리를 듣는 ‘타운홀 미팅’을 열었다. 한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충청은 치우치지 않은 민심을 보여준 곳”이라며 “이 선거를 출발하는 우리의 마음과 같다고 생각해 천안에 먼저 왔다”고 말했다. 이어 천안중앙시장을 찾아 “20년 전 천안에서 한 달 살았던 적이 있다”며 “충남의 마음을 얻고 싶다”고 강조했다. 충남은 21대 총선에서 여당과 민주당이 각각 5석, 6석을 차지한 격전지다.

한 위원장은 여당 열세 지역으로 꼽히는 충북 청주(5일), 경기 수원(7일), 경기 성남·용인(8일) 등을 차례로 방문할 계획이다.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오른쪽)가 서울 종로구 창신시장에서 종로에 출마한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와 족발을 먹고 있다. 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이 대표는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있는 곽 변호사 선거사무실을 찾았다. 이 대표는 “존경하는 노 전 대통령의 꿈은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이라며 “종로에서 곽 후보가 반드시 이뤄 줄 걸로 믿는다”고 했다. 이어 곽 변호사, 노 전 대통령의 딸 노정연 씨와 함께 창신시장을 돌며 “경제에 관심 없는 윤석열 정권에 회초리를 칠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5일에는 채현일 후보(서울 영등포갑)와 함께 영등포를 찾는다. 영등포갑은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힘에 입당한 김영주 의원 지역구다. 이 대표는 “한강벨트 영등포를 반드시 사수하겠다”고 했다. 당 공천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면서 공천 파동을 일단락 짓고 본격적인 총선 대비를 위한 분위기 전환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여야 대표는 상대방의 공천 문제점을 부각하며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이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측근 공천, 검사 공천을 본격적으로 하는 것 같다. 현역 불패, 기득권 공천을 그대로 하고 있지 않나”라며 “입틀막 공천을 하고 있는 자신들을 되돌아보길 바란다”며 38분간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제가 어떻게 공천에 이 대표처럼 손을 대느냐”며 “(이 대표처럼) 아부하는 사람들을 꼭꼭 찝어서 단수추천을 줬느냐”고 맞받았다. 이어 한 위원장은 “민주당 공천은 주변에 아첨하는 사람을 뽑아도 망가져도 ‘어차피 우리 찍을 것 아니냐’ 이런 마인드 같다”고 꼬집었다.

천안=이승우 기자 suwoong2@donga.com
유채연 기자 yc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