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대우건설, 독립유공자 후손 집짓기에 2억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3·1런' 행사에서 서희종 대우건설 상무(오른쪽)가 기부금 2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우건설은 지난 1일 한국해비타트가 주최한 '3·1런' 행사에서 '2024 독립유공자 후손 집짓기 지원'을 위해 2억원을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 2021년부터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 집고치기 사업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21채의 집을 리모델링했다. 올해부터는 일부 인테리어 및 시설 고치기에서 더 나아가 노후화된 집을 철거한 뒤 새로운 보금자리를 지을 예정이다.

ljb@fnnews.com 이종배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