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뉴스핌 라씨로] 아이센스, 국내 1호 '연속혈당측정기' 해외 진출 본격화…"내달 유럽 CE 인증 완료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기사는 2월 28일 오전 08시38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이나영 기자= 글로벌 바이오센서 전문기업 아이센스가 연속혈당측정기(CGM) 유럽 CE 인증 최종 승인이 내달 완료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현재 국내 시장에서만 판매 중인 CGM은 승인 완료 후, 올해 해외 시장 진출에 본격 시동을 건다. CGM 상업화 효과로 본격적이 매출 궤도에도 오를 전망이다.

아이센스 관계자는 28일 "현재 유럽 CE인증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로, 1분기 내 완료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만 선보였던 제품이 올해는 해외 시장으로 진출을 앞두고 있는 상태다. 인증 완료 후, 유럽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국가에 출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며 "올해는 사실상 CGM의 본격적 매출이 발생하는 첫 해로 내부적으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센스는 지난해 9월, 국내 기업 최초로 CGM 개발을 완료해 시장에 선보였다. CGM은 과거 손가락을 바늘로 찔러 그 순간의 혈당만을 측정하던 혈액혈당측정(BGM) 기술과 달리, 피하지방에 센서를 달아 5분마다 자동으로 혈당을 측정해주는 기술을 적용한 제품이다. BGM보다 정확성은 떨어지지만 채혈이 필요 없고 혈당 추이 분석이 쉽다는 장점이 있기에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며, CGM의 시장 규모도 점차 커져가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글로벌 CGM 시장은 지난 2019년 46억달러(약 5조9000억원)에서 오는 2026년 311억달러(약 39조9000억원) 이상을 전망한다. 이에 커져가는 CGM 시장에 기업들의 경쟁은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현재 휴온스는 덱스콤의 'G6'·'G7', 대웅제약는 애보트의 '프리스타일 리브레', 한독은 메드트로닉의 '가디언 4 시스템'의 국내 판매·유통을 맡고 있다. 이에 맞선 아이센스는 후발주자로 CGM 시장에 뛰어 들었지만, 다양한 기업들과 사업 시너지를 발생하며 빠른 속도로 경쟁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아이센스는 지난해 9월 카카오헬스케어의 혈당관리서비스에 CGM '케어센스 에어'를 연동해 서비스를 제공하며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 진입했다. 지난 11월에는 휴이노와 사업 경쟁력 강화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CGM 제품의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다.

뉴스핌

아이센스 로고. [사진=아이센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00년 설립한 아이센스는 2013년 코스닥에 상장한 국내 체외진단 업체다. 주요 사업부문은 혈당측정, 현장진단으로 각 사업부문 매출은 각각 88%, 12%를 차지하고 있다. 그동안 혈당측정 사업부는 BGM 단일제품으로 아이센스의 실적을 이끌어왔다. 지난해 9월부터는 관련 사업부에 CGM제품이 추가되면서 제품군의 다양화가 이뤄졌다.

정재원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이센스는 국내 업체 중 최초로 CGM 제품을 출시해, 국내 혈당 측정 선두 업체 도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 상황이다"며 "기존 BGM 판매 네트워크를 통해 CGM을 공급할 예정으로, 허가 및 급여 등재 이후 유럽 내 제약사와의 계약 또한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CGM 매출액은 147억원으로 추정한다"고 전했다.

아이센스는 CGM 시장 급증에 대비해 지난해 송도 제2공장 증축에 230억원을 투입했으며 현재 관련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기존 제품에 업그레이드 된 버전 'CGM 1.5'와 'CGM 2.0'을 시장에 선보이기 위해 연구·개발도 진행 중이다.

아이센스 관계자는 "송도2공장의 CGM 자동화라인은 설계가 진행 중인 상태다. CGM뿐 아니라 혈액 전해질, 혈액가스 분석기 등 현장진단 제품도 생산할 예정이다"며 "버전 1.5와 버전2.0 관련해서는 연구·개발이 진행 중으로 출시 계획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이센스가 개발 중인 CGM 버전1.5은 기존 제품에서 허가 변경이 들어갈 예정이며, CGM 버전2.0은 기존 제품보다 작아진 센서로 기존 사용 기간(15일)보다 하루 늘어난 기간이 적용되도록 연구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재원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이센스는 CGM 신제품을 개발 중으로, 해당 제품은 미국 내에서 탐색 임상을 진행한 뒤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며 "현재 예상되는 미국 내 제품 출시 시점은 오는 2026년이다"고 전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컨센서스(시장전망치 평균)에 따르면 아이센스 2023년 예상 실적은 매출액 2685억원, 영업이입 150억원으로 전망됐다. 올해는 국내외 CGM 매출 본격화로 매출액 3128억원, 영업이익은 200억원으로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nylee5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