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재명 "임종석, 당 결정 수용 고맙게 생각...서로 힘 합쳐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지혜진 윤채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중성동갑 공천에서 배제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 "당의 결정을 존중하고 수용해준 것에 대해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결정을 수용한다"고 남기며 일각에서 제기됐던 탈당설을 일축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당의 전략적 판단에 따라 본인(임 전 실장)이 원하는 공천을 해드리지 못했다"며 "본인으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힘든 상황이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자리하고 있다. 2024.02.28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임 전 실장이) 모든 면에서 훌륭한 후보감이시지만 민주당 입장에선 전략적 판단상 해당 지역은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더 필요한 후보라고 판단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향후 임 전 실장이 당내에서 맡을 역할을 묻는 말에 "아직 구체적으로 생각해본 적이 없다"면서도 "임 전 실장도 당의 승리를 바라실 것이기 때문에 서로 힘을 합쳐야 한다"고 답했다.

임 전 실장을 비롯해 홍영표 의원 등 공천 과정에 반발한 이들을 통합차원에서 찾아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누군가는 경선 기회를 갖지 못하거나 결국은 탈락해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변화해야 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을 해야 한다. 국민들은 변화를 바란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떡잎은 가지에게 양보해야 하고 다음 가지가 자라기 위해선 이전 가지가 마감돼야 한다. 안타까운 순리"라면서 "기회를 갖지 못한 분들에 대해 참으로 애석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요새 낙천하신 분들, 배제되신 분들에게 전화하고 있는데 통곡하는 분도 있다. 저도 같은 마음"이라며 "원망하는 분도 많다. 그러나 당이 만든 시스템이 있고 평가가 있다. 결정 자체는 제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라 공천관리위원회나 최고위원회, 당무위원회 등 집단적으로 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분들께서도 당내 일원으로서 국민들이 부여한 책임을 함께 수행할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당내 경선 방식과 관련해선 "이번 민주당 공천에 있어서 현역 의원들께선 과거 공천에 비해 매우 불리하다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양자경선 또는 결선제도는 당원이나 지지자들이 원하던 바"라며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국민들 입장에선 필요한 일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런 방향으로 갔다"고 말했다.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저희들의 부족함을 국민들이 질책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국민들이 우려하는 부분 중 하나가 공천을 둘러싼 내부 갈등에 실망하지 않았나"라고 답했다.

다만 그는 "조용한 공천을 하면 좋겠지만 흐르는 물엔 기본적으로 물소리가 난다"며 "혁신 과정에서 생기는 진통은 어쩔 수 없는 혼란이다. 시간이 지나면 '아 그래서 시끄러웠구나' 이해하실 거로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공천결과에 반발해 탈당하는 움직임에 대해선 "안타깝다"면서도 "이 당으로부터 기회를 부여받지 못했다고 과감하게 상대 정당으로 가는 것들에 대해선 국민께서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은 돈봉투를 받은 사람은 공천해서 항의하고 난리나도 조용한 공천이라고 보도에서 빼버리거나 미화한다"면서 "민주당 경쟁 과정에서 생기는 당연한 목소리는 엄청난 갈등이고 분열인양 확대한 측면도 작용하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국민이 불안해하고 걱정하는 분열과 갈등을 최대한 빠르게 수습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정권심판론을 강조했다. 그는 "정권의 무도함과 무능함, 무책임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점들은 분명하다"며 "(국민의힘은) 현역 불패, 검사 공천, 측근 공천, 부정한 공천할 때도 항의조차 제대로 못하게 하는, 언론의 입을 틀어막는 '입틀막' 공천을 하는 자신들을 되돌아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시간이 지나고 후보 간 비교가 이뤄지는 시점이 되면 국민께서도 생각을 바꿔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언론에 직접적으로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특정인은 공천을 받으면 친명, 불이익 받으면 가까운 사람임에도 비명이 됐다"며 "사실에 기초해 보도가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heyj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