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재명 "임종석 훌륭한 후보지만 전현희가 더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4일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공천 배제 결정 수용과 당 잔류로 선회한 데 대해 "어려운 결단이었을 것"이라며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은) 모든 면에서 훌륭한 후보감이지만 민주당 입장에서 전략적 판단상 해당 지역(서울 중구성동갑)은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훨씬 더 필요한 후보라고 판단했던 것"이라며 "그럼에도 수용해 주신 데 대해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 어려운 결단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정권 심판이라고 하는 우리 시대 가장 중요한 과제에 힘을 합쳐주면 고맙겠다. 당도 노력하겠다"면서도 임 전 실장의 총선 역할론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힘을 합쳐야 한다는 정도로만 말씀드릴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 대표는 전현희 전 위원장의 전략적 비교 우위를 묻는 질문에도 "판단이란 사람마다 다를 수 있고 정무적 결정은 계량적 요소가 아닌 필요에 따라 결단하는 것이라 이유가 뭐라 설명하기 쉽지 않다"며 "필요해서 한 일인데 왜 필요하냐고 물으니 답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홍영표 의원 등 탈당 가능성이 제기되는 의원들과의 접촉 의사를 묻자 이 대표는 "기회를 갖지 못한 분에게 최대한 위로를 드리고 저희가 낮은 자세로 전체를 위해 함께할 수 있도록 설득하고 부탁드려야 할 입장"이라고 말했다.

다만 "요새 낙천, 배제된 분들에게 전화하고 있다. 가슴이 아프지만 국민의힘 현역 불패처럼 썩은 물 공천은 할 수 없지 않겠나"라며 "결국 다 이해하고 함께해주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비명계의 반발 속에도 공천 결과에 대한 번복은 없을 것이라는 의미다.

이 대표는 공천 배제 이후 국민의힘에 입당한 김영주 의원 등을 겨냥해선 "과감하게 당을 버리고 상대정당으로까지 가는 것에 대해선 국민들께서 평가하실 것"이라며 "자세히 들여다보면 도저히 이길 수 없다는 판단에서 나가신 분들이 꽤 있어 보인다"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당의 공천 과정을 보면 검사독재는 이 대표가 하고 싶은 것으로 보인다'고 발언한 데 대해 "내 눈의 들보는 안 보고 남의 눈 티끌만 찾겠다고 해서야 되겠냐"며 "남의 집안 문제에 대해 근거도 없이 헐뜯는 것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국민의힘 공천은 변화가 없다", "검사, 썩은 물, 돈봉투 공천"이라고 국민의힘 공천을 맹공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공천을 보니 백주대낮에 돈 봉투를 받는 장면이 찍힌 정우택 후보도 공천했다. 후안무치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한 위원장이 1대 1 TV토론을 제안한 것에 대해 이 대표는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국정을 놓고 단 한 차례도 만나지 못했다"며 "경제 파탄, 민생 파탄 문제를 조금이라도 완화하기 위해서는 윤석열 대통령과 야당 대표와의 대화가 먼저"라며 거부했다.

이 대표는 최근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에 대해선 "저희들의 부족함에 대해서 국민이 질책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중에서도 아마 국민들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공천을 둘러싼 내부 갈등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다만 "일부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언론들도 상당한 역할을 했다"며 "국민의힘은 분신에, 돈봉투 받은 사람 공천해서 항의하고 난리가 나도 '조용한 공천'이라고 아예 보도에서 빼버리거나 미화를 한다"고 언론을 향해 책임을 돌렸다. 이어 "민주당의 경쟁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당연한 목소리를 마치 엄청난 갈등, 균열인 양 확대한 측면도 조금은 작용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시스템에 의해서 공정하게 기회를 주고 투명하게 공천을 주고 있다"며 "합리적 결과가 만들어지면 그 과정의 소리, 어려움은 많이 이해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프레시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