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하차…"갑자기 통보받아, 당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년 5개월만..후임에 방송인 남희석 거론

파이낸셜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방송인 김신영이 KBS 1TV '전국노래자랑'에서 돌연 하차한다. 고(故) 송해의 후임으로 발탁된 지 1년 5개월 만이다.

김신영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김신영이 오는 9일 인천 서구편 녹화를 끝으로 하차를 통보받았다"고 4일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제작진이 (KBS로부터) MC 교체 통보를 받고 당황해 연락이 왔고, 지난주에 마지막 녹화 관련 통보를 받았다"며 "김신영은 그동안 전국을 누비며 달려온 제작진들과 힘차게 마지막 녹화에 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후임으로는 방송인 남희석이 거론되고 있다.

4일 스포츠경향 단독 보도에 따르면 남희석의 소식에 정통한 연예계 관계자는 4일 ‘스포츠경향’과의 통화에서 “김신영의 하차와 함께 남희석의 MC 발탁이 조율되는 상황이었다”며 남희석의 후임 발탁에 무게를 실었다.

한편 '전국노래자랑'은 국내 최장수 예능 프로그램이다.

송해가 1988년 5월부터 34년간 진행을 맡았고, 그가 2022년 세상을 떠난 후 김신영이 바통을 이어받아 2022년 10월부터 MC로 활약해왔다.

'전국노래자랑'은 송해가 MC를 보던 시절 안정적으로 10%대 시청률을 유지해왔으나 최근에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김신영의 MC 신고식이 이뤄졌던 경기도 하남시 편 시청률은 9.2%로 출발했으나, 지난달 10월 1일에는 3.4%까지 떨어졌다.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남희석

rainbow@fnnews.com 김주리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