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조국, ‘구글’ 출신 이해민 영입···“R&D 예산 정상화부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누구도 동의 않는 카르텔 담론이 만든 참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끄는 조국혁신당이 4일 글로벌 IT 기업 ‘구글’ 출신 전문가인 이해민 씨를 영입인재 2호로 발표했다.

조국혁신당은 이날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에서 인재 영입식을 열고 이 씨의 영입 소식을 알렸다. 이 씨는 구글에서 15년 넘게 제품책임자로 일했고, 현재는 스타트업에서 기술임원으로 재직 중인 ‘워킹맘’이다.

조 대표는 “과학기술 분야는 무너져가고 있는 우리 경제를 일으키고 청년들의 일자리를 만들고 미래를 만들어갈 중차대한 역할을 한다”며 “이 씨를 우리 당의 2호 영입인재이자 동시에 첫 번째 여성 인재로 소개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이 씨는 “AI의 시대인 지금, 조금만 더 지체하면 도저히 따라잡지 못할 절체절명의 위기 국면”이라며 “조국혁신당에서 무엇보다도 신속하게 연구개발 예산을 정상화하는 일부터 뛰어 들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정부의 연구·개발(R&D) 예산 삭감 논란에는 “과학기술계 누구도 동의하지 않는 ‘카르텔’ 담론과 연구개발 예산의 대폭 삭감은 시대착오적인 생각에서 가능했던 참사”라고 지적했다.

정상훈 기자 sesang22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