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의정 갈등 상황 속 국민 지지 받지 못한 것은 일부 의사 책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익명성 커뮤니티 의사 “갑자기 의사들에 등 돌리지 않았을 것”

“전인교육 필요… 입학은 쉬우나 졸업·면허 취득 어렵게해야”

세계일보

4일 직장인 익명성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의사들이 대규모 집회를 연 다음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현직 의사라고 밝힌 글쓴이가 의료계 내부의 자성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의정 갈등 상황에서 의사들이 국민들의 지지를 받지 못한 것은 일부 의사들의 책임이 크다고 말했다.

4일 익명성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글에서 의사로 추정되는 글쓴이 A씨는 “나는 필수 의료 분야의 전문의는 아니지만, 그래도 의사로서 모든 의사들을 향한 비난과 조롱을 보고 있으면 가슴이 아프다”며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고, 지금처럼 사람들이 갑작스럽게 의사들에게 등을 돌리지는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고장난명은 ‘혼자서는 일을 이루기가 어렵다’ 또는 ‘상대가 없으면 싸움이 일어나지 않는다’라는 뜻이다. 정부와 의료계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이번 사태에서 의사들에게 등을 돌린 국민들이 적지 않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준다는 것이다.

A씨는 국민들이 의사들을 비판하는 이유에 대해 “원인이야 한 두 가지가 아니고 정당한 반론을 펼칠 수도 없이 부끄러운 항목들이 많은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안타까운 건 지금 이런 상황에 불에 기름을 붓듯 말로 천 냥 빚을 지는 일부 의사들이 보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의견을 제시했다. A씨는 “다른 일은 안 해봐서 다른 직업은 잘 모르겠지만 의대생이나 의사들 중에는 눈치가 없거나 사회성이 부족한 사람들이 분명 있다”며 “그런 사람들을 보면 ‘저 사람은 환자를 직접 대면하지 않는 분야에서 일하는 것이 낫겠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그와 같은 성향을 가진 의사들은 주로 종합병원이나 지역사회 의료기관에서 환자들을 직접 진료하는 일을 한다고 한다. 그는 “자기객관화가 되지 않은 사람들은 환자를 보지 않는 과에 지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딱 한가지 아쉬운 점은, 저렇게 사회성이 부족해서 환자를 제대로 돌볼 수 없는 사람들도 의사면허만 있으면 병원에서 일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실력이 부족한 몇몇 사람들 때문에 모든 의사들이 비난을 받고 있다는 지적도 있었다.그는 “의사로서 어디 가서 부끄러운 행동을 하는 사람들을 보면 화가 난다”며 “범죄자뿐만 아니라 실력이 부족한 의사를 봐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A씨는 의대에서 학생들을 가르칠 때 의학뿐만 아니라 전인 교육도 함께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인교육이란 지식이나 기능과 같은 특정한 분야만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사람으로서 갖추어야 할 여러 가지 능력을 골고루 길러주는 교육을 말한다.

그는 “의대 교육을 하고 평가할 때 좀 더 전인적인 평가를 했으면 좋겠다고 늘 생각해왔다”며 “단순히 기초과목과 임상과목의 학점만 잘 받으면 대충 졸업시켜주는 것이 아니라 좀 더 의사다운 사람을 가릴 수 있는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덧붙여 “입학은 쉽게 하되, 졸업과 면허 취득은 어렵게 만드는 등의 방법”을 제시했다.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대해 A씨는 “개인적으로 의대 정원을 늘리거나 줄이는 것에는 크게 관심이 없다”며 “지금도 능력 있는 사람들은 돈을 많이 벌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적은 돈을 벌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세계일보

지난 3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한 환자가 다른병원에서 전원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조규홍 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업무개시명령 미이행자에 대한 고발조치 및 행정처분 절차 착수 계획을 밝히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의사로서의 소명을 다할 수 있도록 진료 현장으로 즉시 복귀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선처를 약속한 지난 3일까지 복귀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규모 면허 정지 처분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