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상승 출발 전망…반도체 수출 '서프라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4일 코스피가 상승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 코스피 지수 0.5~0.8% 상승 출발이 예정된다. 우리나라 수출 경기의 회복세는 향후 기업들의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를 높일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반도체는 2월 조업일수 부족에도 불구하고 역대 2위에 해당하는 약 100억 달러 수출을 기록한 반면, 자동차 및 이차전지는 부진해 이에 업종별 차별화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한다.

MSCI 한국 지수 ETF는 1.3%, MSCI 신흥 지수 ETF는 1.2% 상승하고, NDF 달러/원 환율 1개월물은 1330원으로 전일대비 2원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지영·김지현 키움증권 연구원 = 금주에도 인공지능(AI) 모멘텀이 증시 전반에 걸쳐 중립 이상의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보이지만, 주가 레벨

및 속도 부담이 재차 쌓여가고 있다는 점은 시장이 감당해야 할 부분이다.

그 가운데, 파월 의장의 상하원 발언(6~7일), JOLTs(6일) 및 비농업부문 고용(8일) 등 주 중반 이후 예정된 주요 이벤트를 소화해야 하는 상황이다. 1월 FOMC 이후의 증시 강세, 인플레이션 상승을 놓고 파월 의장의 스탠스 변화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높아질 수 있는 만큼, 미국, 일본 등 최근 신고가 행진 중인 국가들을 중심으로 단기 차익실현 물량이 출회될 수 있음에 대비해야 한다.

국내 증시에서는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발표 이후 Sell-on이 나왔던 PBR 주들이 주 후반 들어 반등을 시현했다는 점이 지난주 특징적인 부분이다. 정책 발표 이후 뉴스플로우를 통해 구체적인 세제 혜택 상반기 내 발표, 요건 미달 기업들의 퇴출 고려 등 정부의 주주환원의지를 엿볼 수 있는 후속 보도들이 등장함에 따라, 저 PBR 주들에게 주가 회복력을 부여했던 것으로 판단한다.

다만, 이들 또한 단기적인 재료 소강 국면에 들어갈 수 있다는 점을 감안 시 여타 업종으로의 순환매 장세가 주중 전개될 전망이다.

이런 측면에서 지난 1일 발표된 한국의 2월 수출 서프라이즈에 기여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전통 IT 주의 주가 변화에 관심이 높아질 것이다.

또 양회를 비롯해 수출입, 인플레이션 지표 등 중앙 정부의 부양의지를 재점검 할 수 있는 중국발 이벤트도 예정되어 있다는 점을 감안 시, 국내 증시에서도 화학, 철강, 화장품, 면세 등 중국 관련주들에게도 트레이딩 기회가 생성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투데이/박상인 기자 (si2020@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