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OPEC+, 자발적 원유 감산 2분기까지 연장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감산량 2분기까지 유지키로

헤럴드경제

[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인 오펙플러스(OPEC+)가 1분기까지 예정했던 자발적 원유 감산을 2분기까지 연장한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쿠웨이트, 알제리, 오만 등 OPEC+ 참여국은 감산량을 2분기까지 유지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OPEC+는 올해 1분기 동안 할당 산유량보다 하루 220만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감산 연장은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과도 일치한다. 전문가들은 최대 원유 소비국 중 하나인 중국의 경기 침체로 수요가 줄어드는 데다 OPEC+와 경쟁 관계인 미국의 산유량이 증가하는 데 대비해 감산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OPEC+를 주도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유가를 어느 정도 높게 유지해야 하는 입장이다.

사우디는 대규모 토목·개발 사업 자금을, 러시아는 전쟁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최소한 배럴당 90달러 이상으로 유가를 끌어올려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올해 1분기 이라크, 카자흐스탄 등 일부 산유국이 자발적 감산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서 OPEC+가 목표했던 감산량엔 미치지 못했다.

pink@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