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의료 시스템 전면적인 개혁 필요···의대 증원해 국민건강 보장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운용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부산경남지회 대표

차기 의협 회장 후보 중 찬성 유일

"공공의원·지역의사 확대가 중요

의협, 권익단체 치우쳐 신뢰 위기"

서울경제


“지금의 의료 체계는 지속 가능성이 낮습니다. 의료 시스템 전체를 뒤엎는 개혁 없이는 필수·지방의료와 공공의료의 위기는 더욱 심각해질 것입니다.”

정운용(사진)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부산경남지회 대표는 3일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금처럼 진료할 때마다 수가가 매겨지는 행위별 수가제를 고수한 채 모든 병원이 무한 경쟁을 펼치는 상황은 비상식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최근 열린 대한의사협회 제42대 회장 선거 후보자 정견 발표회에서 소신 발언을 쏟아내 주목받았다. 의료계가 결사반대하는 의대 정원 확대는 물론 간호법 제정 필요성에도 찬성한다. 의협 전임 집행부를 비롯해 비상대책위원회는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이 일방적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의협 차기 회장 후보자 중에서도 ‘의대 증원 찬성파’는 정 대표가 유일하다.

정 대표는 “고령화로 의료 수요가 높아질 것”이라며 “의사의 노동시간과 강도를 줄여 의사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국민들의 건강을 더욱 안전하게 보장하기 위해 의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외과 전문의인 정 대표는 2003년부터 부산 노숙인진료소 소장, 2006년부터 인의협 부산·경남 대표를 맡고 있다. 20년 넘게 노동자들과 노숙인, 쪽방 거주자, 이주민 등을 진료하며 의사 사회 주류층과는 거리가 먼 행보를 걸었다. 주로 시민사회에서 활동하던 인의협 소속 의사가 의협 회장 선거에 후보로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의협이 의사 회원들의 권익 단체 성격에 치우치다 보니 의료 전문가로서 국민들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며 아쉬움을 표시했다.

다만 그는 정부의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나 의대 증원 방식에 대해서는 “알맹이가 없다”며 쓴소리를 했다. 현재 의료 위기를 해결하려면 공공의대나 지역의사제 등 소위 ‘공공적 의사’의 증원이 필요한데 정부 정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들다는 이유다. 단적인 예로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최전선에서 환자들을 돌봤던 공공병원들이 경영난에 허덕이는 현상을 지적했다. 그는 지방의료가 점차 소멸하는 가운데 최소한의 안전망을 위해서라도 공공병원과 연계된 공공의원, 공공 폴리클리닉을 만들어야 하며 의사가 더 필요하다는 의견을 갖고 있다.

정 대표는 “의사들이 전부 의대 증원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현장 의사들과 만나 대화하다 보면 의사 증원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어느 정도 형성된다는 것이다. 더 많은 의사들이 자유롭게 토론할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다 보면 벌어질 대로 벌어진 국민과 의사들의 간격을 좁힐 수 있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안경진 의료전문기자 realglasse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