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로기완' 조한철 "韓서 재촬영, 배우 인생 최대 위기…서럽고 비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조한철이 한국에서의 재촬영을 떠올리며 "배우 인생 최대 위기"였다고 고백했다.

조한철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감독 김희진)의 '로기완을 만나다' 무비토크에서 마지막에 눈물을 쏟는 장면에서 "힘들었다"라며 "오랜만에 정적이고 속으로 감정을 누르는 역할을 하다 보니 얼만큼 표현해야 하는 건지 많이 고민했다"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배우 조한철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감독 김희진)의 '로기완을 만나다' 무비토크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조금 더 표현하면 안 맞는 것 같고, 너무 누르면 '누가 알겠어?' 싶어서 그 선을 얼마나 가져가야 하나 고민했다"라며 "마지막 장면은, 한국에서 재촬영을 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저는 시키면 다 하는 스타일이다. 부다페스트에서 촬영 마친 지 몇 달이 지났을 때라 캐릭터와 빠이빠이를 한 상태에서 재촬영을 했다. 다시 찍으니 긴장도 되고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이 됐다. 하지만 억지스럽게라도 해야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원하는 정서는 뭔지 알겠는데 시간이 좀 지나다 보니 솔직히 배우 인생 최대 위기였다"라고 말한 조한철은 "여러 테이크를 갔다. 감독님도 조한철에게 원하는 만큼 안 나오는 걸 느끼는 걸 알겠고, 저도 알겠더라. 몇 번을 하다가 마지막에 오케이를 했는데 만족스럽게 오케이를 안 한 느낌이 들었다. 철수하려고 하는 상황에서 모니터를 한 번 해보겠다고 했다. 모든 스태프들이 저만 별 다른 얘기 안 하면 '퇴근'이라고 하는 것이 느껴졌다"라고 고백했다.

또 그는 "부다페스트에서 촬영할 때 성은이가 타협을 잘잘 못하더라. 그걸 보고 감동을 많이 받았다. '다시 가자'는 얘기를 못하면 배우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그래서 한 번만 더 하겠다고 했다. 몇 십 명이 '너만 해내면 끝나'라고 바라보고 있는 것이 좀 서러웠고 비참했다. 물론 누구도 그런 말을 한 것이 아닌데, 그런 경험을 했다. '지금 끝장을 못 보면 배우가 아니다'라고 했는데, 열심히 하려고는 했지만 만족스럽진 않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상희 배우가 촬영이 없는데 놀러왔다. 제가 애쓰는 것이 안 되어 보였는지 손을 잡더라. 저는 패닉이 와서 쳐다보질 못하고 땅만 보고 있었다"라며 "너무나 사랑하는 후배가 제 손을 잡아서 눈믈 마주했는데, 아무 말 안 해도 배우는 아는 감정이 느껴져 공유했다. 큰 자극이 됐다"라고 이상희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에 이상희는 "한철 오빠는 멋있는 배우다. 감동 받았다. 저 심정을 솔직하게 말하기 쉽지 않은데 용기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3월 1일 공개된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 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 분)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조해진 작가의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원작으로 각색된 작품으로, 단편 영화 '수학여행'으로 전주국제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아시아나 국제단편 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김희진 감독의 장편영화 데뷔작이다. 처음엔 작가로 참여했던 김희진 감독이 연출까지 맡아 '로기완'을 이끌었다.

송중기는 살기 위해 베를린으로 간 탈북자 로기완 역을, 최성은은 벨기에 국적을 가진 한국인 사격선수 출신의 마리 역을 맡아 열연했다. 또 와엘 세르숩, 조한철, 김성령, 이일화, 이상희, 서현우 등이 연기 호흡을 맞췄다.

김희진 감독은 '로기완'에 자신의 이름도, 국적도 증명할 수 없는 이방인이 낯선 유럽 땅에서 겪게 되는 고난과 아픔, 냉혹한 현실에서 타인의 삶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을 담아냈다. 결국 사람을 사람답게 살아가게 하는 건 '사랑', 그리고 '사람'이라는 보편적이지만 가장 중요한 메시지를 전하며 삶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