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재명 "김영주, 채용비리 소명 못해 0점…국힘 입당 아쉬워"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 부의장, 평가 매우 흡족하지 않았던 듯"

"탈당은 개인 선택의 문제지만 안타깝다"

한동훈 만난 김, 4일 국민의힘 입당 결정

뉴시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연합 중앙당 창당대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2024.03.03.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성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김영주 국회부의장(4선·서울 영등포갑)이 국민의힘 입당을 결정한 데 대해 "함께하지 못하는 점에 대해 참으로 아쉽게, 또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김 부의장이 민주당 현역의원 평가에서 하위 20%에 든 이유를 '채용비리'라고 공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연합 중앙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탈당까지 해서 그러신다는 것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선택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함께하지 못하는 점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쉽게 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 의원께서 아마 평가 결과에 대해 매우 흡족하지 않으셨던 것 같다"면서 "그런데 저희가 확인한 바로는 우리 민주당의 평가 기준 중 소위 5대 비리, 채용비리·음주운전·성비위 등 이런 5가지에 해당될 경우엔 50점을 감점하게 돼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직자 윤리 항목이 50점이 만점인데 채용비리 부분에 대해 소명을 하지 못하셔서 50점을 감점하는 바람에 0점 처리가 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건 상대평가 항목이 아닌 절대평가 항목이라 그게 결정적인 영향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또 소수점 이하 점수로 순위가 갈리는 상황이기에 채용 비리 소명 여부가 크게 논란이 되다가 결국은 소명이 안된 것으로 판단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부의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제안을 수락해 4일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부의장 측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한 위원장과 지난 1일 서울 종로에서 2시간가량 회동했다. 김 부의장은 "회동에서 한 위원장은 저에게 진영논리에 매몰돼 있는 여의도정치를 바꾸기 위해선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에 입당해 함께 정치를 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김 부의장은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 여의도정치를 바꿔 보자는 한 위원장의 주장에 십분 공감했다"며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의장은 지난달 19일 민주당 공천을 앞두고 하위 평가 20%를 통보받았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반명으로 낙인찍어 공천에서 떨어뜨렸다"며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사당으로 전략했다. 모멸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eat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