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서울시, 덤핑관광 입국 막는다…中대사관에 실태조사 공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 외국인 관광객들의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서울 관광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된 ‘덤핑관광상품’을 뿌리뽑기 위해 나섰다.

시가 중국 4대 온라인플랫폼(OTA)에서 판매 중인 서울여행상품 3097개 중 낮은 가격순으로 100개를 선별 조사한 결과, 85개가 덤핑관광상품으로 의심됐다고 3일 밝혔다. 덤핑관광상품은 여행사가 정상 가격 이하로 관광객을 유치한 후 쇼핑센터 방문 위주로 일정을 진행해 쇼핑 수수료 등으로 여행사의 손실을 충당하는 저가·저품질의 상품이다.

다만 85개 가운데 80%에 해당하는 68개는 예약자가 없거나 5명 미만인 상태로 전반적으로 판매가 저조한 실정이었다. 덤핑이 의심되는 85개 중45개(52.9%) 상품은 4박 5일 일정 중 시내면세점 등 쇼핑센터 방문이 6~8회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시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문화체육관광부와 중국대사관에 공유해 덤핑관광상품들의 국내 유통을 최대한 막는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중국대사관에도 판매 실태를 알려 중국 여유법에 따른 제재 조치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관광불법신고센터를 확대 개편한 ‘관광 옴부즈만제도’를 통해 각종 불법·부당행위를 조사하고 단속한다. 그동안 신고 사안을 중심으로 처리했다면, 관광옴부즈만이 사전 모니터링은 물론 조정·중재역할까지 맡아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특징이다.

김영환 시 관광체육국장은 “관광업계와 유관기관이 협력해 불법 관행을 근절하고 공정한 관광 생태계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