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제 22대 총선

‘민주당 탈당’ 김영주, 국민의힘 간다… “총선 승리에 온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영주, 지난달 민주당 탈당… ‘하위 20%’ 통보 여파

4일 與 입당… “‘중도층 외연 확장’ 韓 주장에 공감”

아시아투데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하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오는 4일 국민의힘에 입당한다.

김 부의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내일 3월 4일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회동에서 한 위원장은 저에게 진영 논리에 매몰되어 있는 여의도 정치를 바꾸기 위해서는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해 함께 정치를 하자는 제안을 했다"면서 "저 또한 그동안 진영 논리보다는 노동자들의 삶의 질 향상, 빈곤아동 등 소외계층 문제의 해결, 국민들의 생활환경 개선 등 이른바 생활정치를 위한 의정활동을 주로 해 왔기에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 여의도 정치를 바꿔 보자는 한 위원장의 주장에 십분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에 한 위원장의 제안을 수락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로 한 것"이라며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서 김 전 부의장은 지난달 19일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현역 의원 평가에서 '하위 20%' 통보를 받은 것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그는 당시 "지금의 민주당은 저를 '반명(반이재명)'으로 낙인찍었고, 객관적 근거 없이 하위 20% 통보를 했다"며 당의 결정을 비판했다.

김 부의장의 탈당에 한 위원장은 그의 영입에 공을 들여 왔다. 지난 1일에는 김 부의장과 한 위원장이 회동을 갖고 입당을 논의하기도 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