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전주을 '고검장 특혜' 반발 고조 … 불공정 경선 '수용 불가' 등 후폭풍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기홍 기자(=전주)(arty1357@naver.com)]
더불어민주당 전북 전주시을 경선 투표가 3일부터 4일까지 진행되는 가운데 '고검장 20% 특혜 가산점'을 둘러싼 '불공정 경선' 반발이 고조되고 있어 경선 결과 수용 불가 등 후폭풍이 거셀 전망이다.

민주당 전략공관위는 전북 정치 1번지인 전주시을 선거구 경선과 관련해 5인의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100% 여론조사로 진행하는 국민참여경선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정치 신인인 고종윤 예비후보를 포함하여 양경숙·이덕춘·이성윤·최형재 등 5인의 예비후보는 3일부터 막판 지지세 확산을 위한 총력전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프레시안

▲ 민주당 공관위가 고검장 출신에 대한 '정치신인 20% 가산점' 부여를 철회하지 않고 있어 고검장 출신의 이성윤 예비후보를 위한 특혜라는 반발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입구 ⓒ프레시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공관위가 고검장 출신에 대한 '정치신인 20% 가산점' 부여를 철회하지 않고 있어 고검장 출신의 이성윤 예비후보를 위한 특혜라는 반발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동안 기득권을 누려온 고검장에게 출마 경험이 없다는 이유로 특혜를 주는 것은 공정경선을 해치는 처사라는 반발이다.

앞서 민주당은 장·차관,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차관급 이상의 정무직 공무원, 17개 시·도 광역단체 부단체장 등에게는 '정치 신인' 가산점을 10%만 부여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사실상 차관급으로 대우받는 고검장 출신인 이성윤 예비후보에게 10% 가산점만 적용해야 하나 당의 특혜성 방침에 따라 예외로 20%의 가산점을 부여하고 있는 것이다.

차관급 정무직은 명예퇴직수당 제외 대상이며 고등검사장 역시 명예퇴직수당 제외대상인 만큼 고검장이 사실상 차관급에 해당한다는 나머지 예비후보들의 주장이다.

일각에서는 "민주당 공관위가 고검장 20% 가산점 부여의 특혜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불공정 경선에 해당하는 만큼 경선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는 주장까지 나와 전주을 경선을 둘러싼 파문이 확산할 전망이다.

프레시안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양경숙 예비후보는 경선 투표 전날인 2일 자신의 SNS에서 "고검장은 기득권 고위층이므로 정치 신인이라고 볼 수 없다. 고검장에 20%가산을 주는 것은 민심에 반하는 과도한 특혜이자 사실상 불공정 경선"이라며 "이 상태에서 치러지는 경선과 결과 또한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양경숙 예비후보는 "경선이 시작되기 전까지 고검장 출신에 정치신인 가산을 10%로 결정하기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피력했다.

다른 예비후보들도 "고검장 출신 20% 가산점 부여는 고검장 출신의 이성윤 예비후보를 위한 특혜"라며 철회를 강력히 주장해온 바 있어 민주당 전주을 경선을 둘러싼 불공정 논란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

[박기홍 기자(=전주)(arty1357@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