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민주당 “하얼빈에서 임시정부 독립선언?…정부의 의도적 실수인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복 이전의 독립운동사 폄훼하기 위한 정부의 '의도적 실수'"

세계일보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독립선언이 만주 하얼빈에서 시작됐다'는 내용 등이 담긴 행정안전부의 홍보물 논란에 대해 "광복 이전의 독립운동사를 폄훼하기 위한 윤석열 정부의 '의도적 실수'"라고 비판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해프닝은 결코 단순한 실수가 아니다. 윤석열 정부는 역사를 재단하고 왜곡하려는 시도를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앞서 행안부는 3·1운동 관련 카드뉴스를 제작해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렸다가 이후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행안부는 해당 홍보물에서 3·1 운동을 "1919년 3월 1일 만주 하얼빈에서 시작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독립선언과 동시에 만주, 한국, 일본 등에서 일어난 대규모 항일 독립운동"이라고 소개했다.

강 대변인은 "문제가 되자 뒤늦게 행안부는 '역사적 오류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삭제했다'면서 슬그머니 해당 게시물을 내렸다"며 "행안부는 올해 처음 3·1절을 맞이하는가. 헌법 전문부터 다시 읽어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주요 국가 행사와 의전을 주관하는 행안부가 최소한의 역사적 사실조차 몰랐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를 두고도 "노골적으로 극우 친일의 면모를 드러냈다"며 연일 공세를 이어갔다.

강 대변인은 "색깔론과 대일 굴종 외교로 뒤덮인 윤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는 참담 그 자체"라며 "심지어 윤 대통령은 '한일 양국의 새 세상'을 운운하며 '일본에 역사적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입장을 또다시 내비쳤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 시도부터 노골적인 이승만 대통령 띄우기까지 갈수록 어처구니가 없다"며 "누구도 독점한 적 없는 역사를 윤 대통령은 마음대로 재단하고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