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복합쇼핑몰’ 들어설 전방·일신방직 부지 개발, 주민의견 듣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복합쇼핑몰 ‘더현대 광주’가 들어설 예정인 옛 전방·일신방직 부지 개발 조감도. 광주광역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시가 북구 임동 옛 전방·일신방직 부지 개발에 따른 도시관리계획 변경에 대한 주민 의견을 듣는다.

광주시는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18일까지 도시관리계획 변경안 도서와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를 광주시 도시계획과, 북구청 도시재생과, 임동 행정복지센터에 비치해 주민 누구나 자유롭게 열람하고 서면으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공개했다고 2일 밝혔다.

도시관리계획 변경은 유휴부지로 방치됐던 옛 전방·일신방직 공장터 약 9만평 부지에 복합쇼핑몰, 랜드마크 타워, 업무시설, 상업시설, 주거복합시설, 학교, 역사문화공원, 도로, 공중보행로 등 기반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도시계획을 변경하는 절차다.

광주시는 주민의견을 수렴한 뒤 도시계획·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하게 된다.

전략환경영향평가는 옛 방직공장터 개발에 따른 환경영향에 대해 사전에 조사·예측·평가해 자연훼손과 환경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법적 절차다. 주민의견 수렴과 환경부 협의를 거쳐 도시관리계획 변경에 반영한다.

광주시는 옛 방직공장 터 개발 사업시행자가 제출한 ‘도시관리계획 변경’에 대한 행정절차를 패스트트랙(Fast-Track)으로 신속히 마무리 짓는다는 방침이다.

세부적으로는 광주 현지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더현대’ 복합쇼핑몰을 비롯한 부지 내 개별 건축물의 인허가 절차를 오는 7월부터 착수, 2025년 상반기 복합쇼핑몰을 착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신속한 도시계획 변경과 공공기여 사전협상을 통해 민선 8기 핵심 사업인 전방·일신방직터 개발, 광천터미널 광주신세계 복합시설 조성, 어등산 복합쇼핑몰 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는 광주신세계 확장과 관련해 지난해 말 신세계·금호그룹 측과 광천터미널 일대 복합시설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광주 홍행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