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사퇴 압박 '사면초가' 헤일리 "경쟁력 있으면 경선 계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5일 ‘슈퍼화요일’…사퇴 안하고 버틸까

‘5연속 패배’에…공화당 큰손들, 자금 지원 중단



헤럴드경제

1일(현지시간) 공화당 대통령 후보이자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인 니키 에릴리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목희 기자]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가중하는 사퇴 압박을 마주하고 있는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나흘 앞으로 다가온 '슈퍼 화요일' 이후 거취에 미묘한 여운을 남겼다.

1일(현지시간) ABC 뉴스 등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기자들과 만나 향후 거취와 관련해 "내 접근법은 한결같았다"며 "경쟁력이 있는 한 (경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슈퍼 화요일에 우리는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나는 앞으로 나아가기를 바라지만, 이는 전적으로 우리가 얼마나 경쟁력이 있느냐에 달린 문제"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이른바 '슈퍼 화요일'로 불리는 오는 5일 전국의 15개 주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경선을 실시한다. 이번 경선에서는 당마다 대선후보를 결정하는 전체 대의원의 30%가량을 선출한다.

공화당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맞서는 유일한 후보인 헤일리 전 대사는 이미 지난 24일 마지막 보루로 평가된 고향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큰 격차로 패배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은 헤일리 전 대사를 전국 단위 여론 조사에서 이미 배 넘게 앞서고 있고, 아이오와부터 시작된 경선에서 한 번도 패배하지 않은 채 압승하고 있어 사실상 후보 자리를 확정지은 것으로 평가된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당 안팎에서는 서둘러 오는 11월의 본선을 대비해야 한다며 헤일리 전 대사에 대한 사퇴 압박이 높아가고 있다.

'반(反)트럼프'의 구심으로 헤일리 전 대사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공화당 '큰 손' 찰스 코크의 정치단체 '번영을 위한 미국인들'(AFP)도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직후 헤일리 전 대사에 대한 지원을 중단했다. 공화당 대통령 후보는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 사실상 확정됐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달에만 1200만달러의 정치 후원금을 거둬들였다면서 자신에 대한 지지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70% 미국인들이 (바이든이나 트럼프 이외) 다른 무언가를 원한다면, 우리는 그들에게 다른 무언가를 제공해야 한다"며 사퇴 주장을 일축했다.

그는 경쟁력의 기준은 명확히 언급하지 않은 채 "30, 40% 지지는 작은 숫자가 아니다"라고 언급했고, 자신의 경선이 어떻게 마무리될 것으로 보느냐는 말에는 "경선 도전을 끝낼지 모르겠다. 경선에 임할 때에는 경선에 나가지 않는 것이야말로 생각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다만 제3지대 독자 후보를 추진 중인 '노레이블스'의 대선 후보로의 출마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 헤일리 전 대사는 "나는 그 문제에 대해 누구와도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노레이블스는 민주당 부통령 후보를 원하는데, 나는 내가 원하는 바를 민주당 부통령과는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mokiya@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