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뿡뿡아, 눈 떠! 힘 내!"…1420그램 '이른둥이' 긴급 이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제 오전 부산기장소방서 정관119안전센터에 '29주 조산아를 큰 병원에 옮겨 달라'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구급대원들이 가 보니, 아기는 숨을 제대로 못 쉬어 손 끝과 발 끝이 파래진 상황이었습니다. 아기를 뒤집어 톡톡 쳐 숨을 틔운 구급대원들, 산소 마스크를 씌우고 긴급 이송에 나섰습니다.

이송 중 구급대원들은 태명인 '뿡뿡이'를 계속 외치며, 눈 뜨고 힘 내라고 말을 걸었습니다. 아기는 무사히 양산부산대병원 신생아 중환자실로 옮겨졌습니다.

너무 빨리 세상에 나와 고생한 1420g '뿡뿡이', 건강하게 자라길 바랍니다.



강버들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