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北, 훔친 암호화폐 현금화 어려움…살 수 있는 게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브라이언 넬슨 美재무차관 RFA와 인터뷰

美, 믹서업체 및 장외거래 업자 대북 제재



헤럴드경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목희 기자] 북한이 해킹으로 훔친 암호화폐의 현금화가 대북 제재 때문에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의 분석이 나왔다.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차관은 재무부의 믹서 업체와 장외거래 업자 제재가 성공적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지난달 29일 보도했다.

넬슨 차관은 RFA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암호화폐를 믹싱해 현금화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아무리 암호화폐를 많이 훔쳐도 살 수 있는 게 없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가상화폐를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쪼개는 과정을 반복해 자금 사용처와 현금화 추적을 어렵게 만드는 믹서 업체를 통해 훔친 가상화폐를 세탁해왔다.

이에 재무부는 믹서 업체 '토네이도 캐시'와 '신바드'를 지난해 8월과 11월 각각 제재했다. 북한이 훔친 암호화폐의 현금화 과정을 도운 장외거래 암호화폐 업자들도 지난해 4월 재무부의 제재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

넬슨 차관은 믹서 업체와 장외거래 업자뿐 아니라 바이낸스 등 가상자산거래소에서도 북한의 암호화폐 현금화를 막기 위한 단속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추적업체 TRM 랩스는 북한이 2023년 해킹으로 훔친 암호화폐가 7억달러(약 9355억원)로 2022년 8억5000만달러(약 1조1360억원)보다 18% 감소한 것으로 파악했다.

다른 블록체인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는 북한 연계 해킹조직이 2023년 가상화폐 플랫폼 20곳을 해킹해 약 10억달러(약 1조 3365억원)를 빼냈다고 추산했다.

2022년과 비교하면 북한에 해킹당한 플랫폼은 15곳에서 5곳 늘어난 것이나, 금액 측면에서는 17억달러(약 2조2720억원)에서 41% 줄어든 것이다.

mokiya@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