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선거구 축소 안산 ‘요동’...안산을 고영인·김철민 vs 김현 '3자 경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산병은 양당 모두 본선후보 결정
민주, 안산갑·을 친명 vs 반명 '혈투'
국민의힘, 안산갑 단수·을 안갯속


더팩트

안규백 민주당 전략공천위원장./민주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안산=유명식 기자] 4월 국회의원 선거에서 선거구가 4곳에서 3곳으로 줄어드는 안산지역에 대한 여·야 공천작업이 마무리수순에 들어갔다.

2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등에 따르면 양당은 현재 ‘안산단원갑’ 선거구에다 ‘안산단원을’ 지역을 일부 합해 신설되는 ‘안산병’ 선거구에 본선 후보를 결정했다.

국민의힘은 김명연 전 국회의원을 단수 공천했고, 민주당은 ‘영입인재’ 박해철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을 전략 공천했다. 반월국가산업단지가 있는 선거구 특성을 반영한 것이라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안산상록갑’ 위주로 재편된 ‘안산갑’ 선거구에는 국민의힘이 장성민 전 대통령비서실 미래전략기획관을 지역 후보들의 반발에도 단수 공천했다.

민주당은 전해철·양문석 두 예비후보를 경선에 붙이기로 했다.

하지만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으로 '반명(반이재명)계'인 전해철 의원은 최근 의원평가 하위 20% 내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상황이 녹록치만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위 10%'는 경선 득표의 30%를, '하위 10~20%'는 20%를 각각 감산하는 '현역 페널티' 규정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안산상록을’과 ‘안산단원을’을 조정해 신설되는 ‘안산을’ 선거구는 국민의힘과 민주당 모두 안갯속 국면이다.

더팩트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기존 지역구 예비후보들을 모두 모아 경쟁력을 평가한 뒤 경선을 실시하거나 중량급 인사를 전략 공천하는 방안 등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안산단원갑', '안산상록을' 현역인 ‘반명계’ 고영인·김철민 의원과 ‘친명계’ 핵심인 김현 이재명 당대표언론특보 간 결선이 있는 ‘3인 국민경선’으로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100%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경선을 치러 1차에서 과반의 지지를 받은 후보가 없으면 1,2위가 다시 경선을 실시해 본선 진출자를 가르는 방식이다.

반명계 2명과 친명계 1명의 생존게임이어서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는 게 지역의 중론이다.

지역 내 인지도는 ‘안산상록을’ 현역인 김철민 의원이 다소 앞설 것으로 예상되나 도덕성 논란이 끊이지 않아 민심이 이를 어떻게 평가할지는 미지수다. 음주운전 등 전과 4건과 비거주 부동산을 다수 보유한 김 의원은 지난해 경실련이 꼽은 민주당 내 자질의심 국회의원 1위로 선정됐다. 지난 1월에는 검증촉구 의원 72인에 포함되기도 했다.

‘단원갑’ 현역인 고영인 의원은 사실상 자신의 안방인 ‘안산병’을 영입인재에 내주고 지역구를 옮겨 치르는 경선이어서 얼마나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김현 언론특보는 두 의원과 달리 현역이 아닌 원외 인사여서 ‘조직력’에서 다소 밀린다는 평가다. 1차 경선에서 다수 득표자가 없어 결선이 치러지면, '반명계'인 고영인·김철민 두 후보의 연대도 점쳐진다.

김철민 의원은 지난 대선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의 조직을 총괄했던 ‘반명계’ 핵심이다.

'친문계' 전해철 의원과 가까운 고영인 의원은 지난해 이재명 당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 국면에서 박광온 전 원내대표 체제의 원내부대표를 맡았다. 당시 고 의원도 박 전 원대대표의 사퇴로 5개월여 만에 물러났다.

vv8300@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