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이슈 제 22대 총선

한동훈 “총선 얼마 남지 않은 상황서 국민 위해 승리하려면 ‘국민의힘 원팀’이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공천 결정된 우리 후보 폄훼? 누구에게도 도움되지 않아"

세계일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이미 공천이 결정된 우리 후보를 우리 스스로 폄훼하는 것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주요 당직자와 후보들에게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드리는 당부의 말씀'이란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처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을 위해 승리하려면 국민의힘은 원팀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가와 선택은 오직 주권자 국민들이 하시는 것이고, 우리 국민의힘이 책임 있게 공천한 후보가 국민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원팀으로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한 위원장은 이번 공천 과정에서 친윤(친윤석열)계 물갈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한 김근식 후보의 발언에 이런 메시지를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송파병 공천이 확정된 김 후보는 이날 SBS라디오 인터뷰에서 "핵관 호소인, 친윤(친윤석열) 호소인, 나경원·안철수를 눌러 앉힌 사람들, 완장 차고 골목대장 놀이한 사람들이 국민 눈높이 혁신 공천이라는 이름 하에서 배제되는가를 기대했을 텐데 그런 분이 사실 아직은 거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컷오프되거나 불출마한 분들의 숫자나 비율, 면면을 보면 그렇게 감동을 많이 줄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지난달 13일에도 전 당원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중요한 선거를 앞두고 우리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를 국민께서 평가하고 계신다는 점을 항상 유념하면서 더욱 최선을 다하자"고 언행 경계령을 내린 바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