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러 수호이-34·조기경보기 등 13대 격추했지만…수세 몰린 우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왼쪽은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 A-50이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에 격추된 뒤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 카네프스키 마을에 추락한 모습. 오른쪽은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동부 격전지를 장악당하는 등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수세에 몰리고 있는 우크라이나군이 모처럼 만에 전과를 홍보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2022년 10월 이후 2월 한달 동안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의 제트기를 격추한 가장 큰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공개한 2월 한달 전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에 따르면 2월 한달 동안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최신형 전폭기인 수호이(Su)-34 10대, 주력 전투기 수호이(Su)-35 2대, 조기경보통제기 A-50 1대 등 총 13대를 격추시키는데 성공했다. 이에대해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2월은 1년 중 가장 짧은 달이지만 우리군은 가장 큰 성과를 거뒀다”면서 “러시아 군용기 조종사는 세계 최악의 직업”이라고 밝혔다. 곧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으로 러시아군 조종사가 쉽게 목숨을 잃고있다는 조롱인 셈.

Su-34는 대당 가격이 3600만 달러~5000만 달러(약 469억원~651억원)에 이르는 러시아군의 신형 전투기 기종이다. 1990년대 러시아가 미국의 전폭기인 F-15E 스트라이크 이글에 대항 차원에서 개발했다. Su-35는 러시아의 주력 전투기로 4세대 전투기와 5세대 스텔스 전투기 사이인 4.5세대 전투기로 분류된다.
서울신문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 A-50이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에 격추되는 모습. 우크라이나군 제공


특히 S-200 지대공 미사일로 격추된 것으로 알려진 A-50은 고가의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로 대당 가격이 3억 3000만 달러(약 4400억 원)에 달한다. A-50은 공중과 해상 표적을 추적 감시하는 임무를 주로 수행하며, 표적의 위치와 방향, 속도 등의 정보를 지휘센터 또는 전투기에 전달해 ‘하늘의 지휘소’라고 불리기도 한다. 미국의 대표적인 공중조기경보통제기(AWACS) E-3와 필적할 만한데 러시아는 A-50를 불과 10대 미만 보유하고 있을 만큼 러시아군에는 큰 타격으로 꼽힌다.
서울신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에서 개전 3년차를 맞아 ‘우크라이나, 2024년’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러시아군은 이번 전쟁의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이었던 동부 아우이디우카를 완전 점령하면서 우크라이나군을 수세에 몰고있지만 인적, 물적 피해도 계속 커지고 있다. 반면 우크라이나는 이보다 더 절박한 상황이다. 러시아의 집중 공세로 수세에 몰린 우크라이나는 군사원조의 속도를 높여달라고 서방에 요청하고 있다. 화력 열세 때문에 동부전선에서 영토 추가 상실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향후 한 달이 고비라는 자체 진단까지 제기되기도 했다.

박종익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