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日언론 “尹대통령, 3·1절 기념사 역사 문제 대신 미래 언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3.1절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일본 언론은 1일 윤석열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구체적인 한일 역사 문제를 거론하지 않고 ‘한일관계의 미래’를 강조한 것에 주목했다.

현지 공영방송 NHK는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를 파트너로 규정하며 ‘내년 한일 수교 정상화 60주년을 계기로 보다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양국 관계로 한 단계 도약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또 “윤 대통령이 '역사가 남긴 어려운 과제들을 함께 풀어나간다면, 한일관계의 더 밝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징용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윤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둘러싼 안전 보장 협력과 한일 양 국민 교류를 거론하며 일본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는 파트너라고 말했지만, 징용이나 위안부 등 구체적인 역사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역시 “윤 대통령이 지난해 3·1절 연설에서 역사 문제를 언급하지 않고 일본과 관계 강화를 표명해 그 후 관계 개선을 위한 흐름으로 연결했다”면서 “이번에도 징용 문제나 위안부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한일 양국이 “자유, 인권, 법치의 가치를 공유하며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는 파트너가 됐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양국의 안보 협력이 한층 더 공고해졌다”며 “내년 한일 수교 정상화 60주년을 계기로 보다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양국 관계로 한 단계 도약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