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뉴그랜저 2574만원’ 국산준대형 세단 2000만원대로 하락…낮아진 가격에 매물회전 활발, 수입차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세 100만원 가량 하락, 낮아진 부담에 수요 확대
■수입차는 프로모션 마무리 이후 시세 변동 안정화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배우근 기자] 국산 준대형 세단의 중고 시세가 합리적 가격대에 진입하는 분위기다. 3000만원에 육박하던 가격이 2000만원대로 하락하며, 구입수요가 늘고 있다.

국내 최대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K Car(케이카)는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했다.

그 결과 올 3월 준대형 세단인 현대 더 뉴 그랜저의 평균 시세가 2,574만원으로 전월 대비 1.0% 하락할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시세가 통상적으로 매월 1% 안팎의 감가를 이어가는 점을 고려하면 보합세로 풀이된다.

더 뉴 그랜저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선보인 준대형 세단 모델로, 현재 그랜저 시리즈의 최신 모델인 그랜저 GN7의 바로 직전에 출시됐다.

더 뉴 그랜저의 평균 시세는 지난해 12월 2,700만원에서 올 1월 2,681만원, 2월 2,600만원 등으로 하락중이다. 구매 부담이 낮아지며 수요가 늘면서, 가격 하락폭은 둔화 추세다.

더 뉴 그랜저와 같은 차급으로 꼽히는 기아 K8 (2021년~현재) 역시 지난해 12월 3,039만원에서 올 1월 3,007만원, 2월 2,979만원, 3월 2,956만원 등으로 하락세다.

조은형 케이카 PM팀 애널리스트는 “국산 준대형 세단 인기 모델의 시세 하락에 따라 이들을 찾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2천만원대 중반~3천만원대 가격대인 이들 모델의 판매가 활발해지며 매물 회전도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입차는 신차 판매 프로모션의 영향으로 최근까지 감가 폭이 컸던 대형차와 BMW와 벤츠 모델들의 하락폭이 전월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전월 대비 BMW는 평균 1.5%, 벤츠는 1.7% 감가가 이뤄졌는데, 이는 전월에 각각 3% 수준 감가가 된 것보다 크게 줄어든 수치다. 연말에 경쟁적으로 벌어진 프로모션이 대부분 종료되는 등 시세 하락 요인이 해소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kenn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