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윤 대통령 "일본은 파트너…3.1운동, 자유·풍요 누리는 통일로 완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3.1운동은 모두가 자유와 풍요를 누리는 통일로 비로소 완결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민족'을 부정하며 대한민국을 적대국으로 규정한 북한 정권에 '보편적 가치'에 기반한 통일론으로 맞대응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누구도 역사 독점 못해"…이승만 재평가



윤 대통령은 오늘(1일) 오전 서울 유관순기념관에서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미독립선언의 뿌리에는 당시 세계사의 큰 흐름인 '자유주의'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3.1 운동이 왕정 복원이 아닌 시민이 자유를 누리는 국가를 꿈꾼 미래지향적 독립 투쟁이었다고 평가하며 "선열들의 믿음과 소망은 지금 그대로 이루어졌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