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9000억 사나이’ 오타니 ‘품절남’ 발표 뒤 공개한 아내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오타니 쇼페이(가운데)가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결혼 관련 인터뷰를 하며 멋쩍은 표정을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를 대표하는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품절남’ 발표 하루 만에 직접 아내에 대해 소개했다.

오타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미 프로야구 다저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을 앞두고 직접 취재진 앞에 섰다. 그는 전날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 오타니는 SNS에서 예고한 대로 이날 ‘결혼에 관한 취재’에 응했지만 아내의 신상에 대해서는 철저히 함구했다.

오타니는 “아내는 정말 평범한 일본인이다. 정확한 시점을 말씀드릴 순 없지만 3~4년 전에 알게 됐고 지난해 약혼을 했다”며 “정규시즌을 시작하기 전에 결혼 소식을 알리고 싶었다. 문서상의 정리를 마치고 지금 발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내와는 일본에서 짧은 기간에만 만났다. 밖에서 만나면 시끄러워지니까 실내 데이트만 했다”며 “아내가 시즌 중에는 미국에 거의 오지 않았다. 올해는 스프링캠프 기간에 이곳으로 왔다”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오타니 쇼해이(가운데)가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결혼 관련 인터뷰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타니의 결혼 소식은 일본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큰 화제였다. 전날 그의 결혼 소식이 SNS로 알려지자 일본 공영방송 NHK는 정규 방송 화면 위에 긴급 속보를 내보냈고, 민영방송들도 정규 방송을 일시 중단하고 그의 결혼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그간 오타니는 자신의 사생활을 철저히 비밀에 부쳐 왔다. 과거 열애설이 터질 때도 애인이 있는지조차 확인해 준 적이 없다. 그래서 전날 직접 결혼을 밝힌 이유를 두고도 각종 추측이 난무했다.

“굳이 결혼 발표를 한 이유가 있나”라는 일본 기자의 다소 짓궃은 질문에 오타니는 미소를 지으며 “내가 결혼하지 않아도 시끄럽고 결혼을 해도 시끄러우니까. 야구에 집중하려고 결혼을 발표했다”고 답하며 웃었다.

오타니는 아내의 신상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 세례에도 신상은 철저하게 숨겼다. 다만 오타니는 “(아내와) 함께 있으면 즐겁다. 계속 함께 지내는 상상을 할 수 있었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다저스와 계약에 아내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아내는 내 여러 상황을 늘 잘 이해해준다”며 “(반려견) 데코핀을 키우는 것도 내가 결정해 아내에게 전화로 말했는데 잠시 놀랐을 뿐 내 결정을 이해해줬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오타니 쇼해이가 1일(현지시간) 다저스 홈경기장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시범경기에서 활짝 웃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타니는 일본을 넘어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가장 주목받는 인기 선수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진출 뒤 첫 자유계약선수(FA) 과정에서 전 세계 스포츠 역대 최대 규모인 10년 7억 달러(약 9200억원)에 다저스와 계약하며 주목받았다.

‘스포츠 부호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오타니는 엄청난 금액을 기부하고, 지인에게 슈퍼카 같은 고가의 선물을 하는 등 각종 미담을 쏟아내기도 했다. MLB닷컴은 이날 슈퍼스타의 결혼 소식을 알리는 기사에서 “이제 오타니는 FA 시장에도, 결혼 시장에도 남아 있지 않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오타니 쇼헤이가 지난 29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결혼 발표 소식 입장문. 오타니 인스타그램


최재헌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