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포스코퓨처엠, 음극재용 아프리카산 천연흑연 대량 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량 중국 의존 탈피…'IRA 대응' 공급망 다변화 중요 성과 평가

내년부터 연간 최대 6만t 도입…구상흑연 가공 설비 투자 곧 발표할 듯

연합뉴스

포스코퓨처엠 세종 음극재 공장 내부 시설
[포스코퓨처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끝)


(세종=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포스코그룹의 배터리 소재 계열사인 포스코퓨처엠[003670]이 호주 광산 업체로부터 음극재 제조용 아프리카산 천연흑연을 대량으로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음극재를 생산하는 포스코퓨처엠은 그간 음극재 제조에 쓰이는 천연흑연 원료를 전량 중국에서 들여왔다는 점에서 시장에서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응하기 위한 공급망 다변화 차원의 중요 성과가 나왔다는 평가가 나온다.

호주 광산업체인 시라 리소시스는 1일(현지시간) 자국 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아프리카 모잠비크 발라마 광산에서 채굴하는 흑연을 포스코퓨처엠에 장기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물량은 연간 2만4천∼6만t 선에서 고객사인 포스코퓨처엠이 결정할 수 있다. 계약 기간은 고객사 요청 이후 6년간으로 하되 요청 시점은 늦어도 2025년까지는 이뤄지도록 했다.

거래 가격은 객관적 시장 가격을 기준으로 삼아 제품 품질과 거래량 등을 바탕으로 양사가 분기마다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계약상으로 포스코퓨처엠은 내년부터는 첫해 2만4천t을 시작으로 이후 연간 최대 6만t의 천연흑연 원료를 들여와 음극재 제조에 쓸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6만t의 천연흑연 원료로 3만t가량의 천연흑연 음극재 제품을 만들 수 있다. 현재 포스코퓨처엠의 천연흑연 음극재 연간 생산 능력인 7만4천t의 40% 수준이다.

연합뉴스

포스코퓨처엠 음극재 세종공장 전경
[포스코퓨처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계약을 통해 포스코퓨처엠은 중국에 전량 의존하던 천연흑연 공급망을 다변화할 수 있게 됐다.

그간 포스코퓨처엠은 광산에서 캐낸 천연흑연(인상흑연)을 1차로 둥글게 가공해 놓은 구상흑연을 중국에서 수입해 세종 공장에서 음극재 제품을 만들어왔다.

미국이 중국과 대립 국면에서 IRA를 도입하는 등 첨단 산업 공급망에서 중국 의존도를 낮추려 하고, 중국이 이에 반발해 수출 통제 강화로 흑연 등 핵심 광물 자원을 무기화하는 추세 속에서 흑연은 특히 공급망 다변화가 시급한 품목으로 부상했다.

IRA에 따른 전기차 세액공제를 받으려면 2025년부터 배터리에 '외국 우려 기업'(FEOC)에서 조달한 핵심 광물을 써서는 안 된다.

미국은 어떤 기업이 해당하는지 세부 지침을 내놓지 않았지만, 각국의 배터리 관련 기업들은 현재 세계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중국 기업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탈중국' 노력을 기울이는 중이다.

반대로 중국은 군사 용도 전용을 막겠다는 명분을 앞세워 작년 12월부터 기존 수출 통제 대상이던 인조흑연에 더해 이차전지 음극재용 고순도 천연흑연 등을 새로 통제 대상에 올렸다.

중국은 이후 포스코퓨처엠에 여러 차례에 걸쳐 음극재 제조용 구상흑연 수출 허가를 해 줬다. 다만 업계에서는 향후 미중 관계의 향배에 따라 포스코퓨처엠이나 배터리 3사가 중국의 수출 통제 표적이 될 수 있다며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작년 10월 보고서에서 "향후 미중 관계가 악화할 경우 미국에 공장을 둔 우리 배터리 기업으로의 수출 허가가 지연·반려될 가능성도 있다"며 "흑연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흑연을 대체할 실리콘 음극재 기술을 개발해 공급망 리스크를 낮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 2022년 기준 2억4천100만달러 상당의 이차전지 음극재용 인조흑연과 천연흑연을 수입했다. 이 중 93.7%를 중국에서 들여올 정도로 중국 의존도가 높다.

연합뉴스

포스포퓨처엠 세종 공장에서 생산된 이차전지 음극재 완제품
[포스코퓨처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재 배터리 산업에서 쓰이는 많은 핵심 광물처럼 흑연은 채굴, 제련 등 대부분의 생산 과정에서 중국 의존도가 높다. 중국에서 생산되는 흑연 물량은 전 세계 물량의 80%가 넘는다.

포스코퓨처엠이 광산에서 캐낸 인상흑연을 대량으로 들여오기로 한 것은 아직 국내에 없는 구상(구형)흑연 가공 공장을 만들겠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따라서 업계에서는 조만간 포스코퓨처엠이 국내에 인상흑연을 구상흑연으로 가공하는 설비를 증설하는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퓨처엠은 실제 지난 1월 기업설명(IR) 자료에서 천연흑연 기반 음극재 제품 생산과 관련해 구상흑연을 자체 제조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한 바 있다.

연합뉴스

포스코퓨처엠의 흑연 공정 내재화 계획
[포스코퓨처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준형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총괄은 지난달 22일 광양 양극재 공장 착공식에서 "중국이 아닌 아프리카에서 천연 흑연을 가져와 가공하고 세종 공장에서 만들면 IRA의 적격품이 된다"며 "그 투자를 검토하고 있고, 조만간 가시적인 방향을 공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그룹 차원에서는 장기적으로 다른 아프리카 국가에서 흑연을 대량으로 도입하는 준비도 진행하고 있어 장기적으로 그룹의 향후 음극재용 흑연 중국 의존도는 크게 낮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상사 계열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와 탄자니아에서 연간 최대 9만t가량의 천연흑연을 조달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천연흑연(인상흑연)과 구상흑연의 차이 개념
[포스코퓨처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