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재명 "무도한 정권이 3·1운동 정신 망각하고 또 훼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정권의 '굴종외교' 日의 과거사 부정으로 되돌아와"
李 "언제나 답은 역사와 민심 속에 있다"


더팩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무도한 정권이 대한민국의 뿌리인 3·1운동 정신을 망각하고, 또 훼손하고 있다"며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것도 모자라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운동에 색깔론을 덧입히려는 퇴행적 시도 또한 반복해서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무도한 정권이 대한민국의 뿌리인 3·1운동 정신을 망각하고, 또 훼손하고 있다"고 윤석열 정부를 겨냥했다.

이 대표는 3·1절 105주년인 이날 페이스북에 '1919년 봄날의 함성이 말합니다. 답은 언제나 역사와 민심 속에 있다고'라는 제목으로 시작하는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침략으로 주권마저 상실한 바로 그 땅 위에 자주독립과 자유, 평등의 우렁찬 함성이 울러 펴졌던 날"이라며 "일제의 폭거에 맞선 수많은 순국선열들의 피땀과 간절한 바람이 한 데 모여 국민이 주권자인 나라,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이 탄생할 수 있었다. 3·1운동은 단지 역사 속에 박제된 과거가 아니다. 오만한 권력이 국민을 이기려 들 때마다, 국민들은 하나되어 힘을 모았고 나라를 바로 세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105년 전 뜨거운 역사가 오늘의 우리에게 묻고 있다. 우리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결정해야한다는 그 절박한 호소가 이 시대에는 실현되고 있느냐고"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 외교를 '굴종외교'로 규정하며 "일본의 거듭된 과거사 부정과 영토주권 위협으로 되돌아왔다"면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것도 모자라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운동에 색깔론을 덧입히려는 퇴행적 시도 또한 반복해서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하지만 언제나 답은 역사와 민심 속에 있다. 절망의 시대를 희망으로 이겨내고 총칼보다 강한 평화의 연대로 새로운 나라를 열어젖힌 3·1운동의 정신이 거대한 퇴행을 막아내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할 우리의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어떤 권력도 결코 국민을 이길 수 없고, 역사의 도도한 물길을 거스를 수 없다"면서 "105년이라는 시간을 넘어 다시 한 번 1919년 기미년 봄날의 함성에 귀 기울이겠다. 그것이 모진 고난 앞에서도 자주독립의 꿈, 자유롭고 평등한 나라에 대한 열망을 잃지 않았던 선열들의 헌신에 제대로 응답하는 길이라 믿는다"고 했다.

cuba20@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