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단독사고 후 차에서 튕겨 나간 40대, 차량 3대에 치여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진주에서 단독사고를 낸 뒤 반대편 도로에 쓰러진 40대를 잇따라 치어(역과) 숨지게 한 운전자 3명이 경찰에 입건될 전망이다.

1일 경남 진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오전 6시 15분쯤 진주시 이현동 자동차전용도로에서 40대 A씨는 자신의 K5 승용차를 몰다가 알 수 없는 이유로 도로 방호벽과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반대편 차선으로 튕겨 나가 차도 위에 쓰러졌다.

이후 A씨는 쏘렌토, 카렌스, BMW 등 자신이 운행하던 도로의 반대편을 달리던 승용차 3대에 잇따라 치여 결국 숨졌다.

경찰은 A씨를 가장 먼저 친 50대 쏘렌토 운전자 B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사로 불구속 입건할 방침이다. 또 B씨에 이어 사고를 낸 60대 카렌스 운전자 C씨와 40대 BMW 운전자 D씨는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할 계획이다.

사고 당시 B씨는 A씨를 친 뒤 멈추지 않고 그대로 현장을 떠났다. 반면 C, D씨는 사고를 낸 뒤에 차를 세워 현장을 확인하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가 난 도로는 가로등이 비추고 있었으며 조도 또한 적절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경찰은 사고를 낸 운전자들의 과속 여부나 전방주시 준수 등을 확인하기 위해 도로교통공단에 사고원인 분석을 의뢰한 상황이다.

분석 결과가 나오려면 1∼2개월가량 필요해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려면 시일이 더 걸릴 전망이다.

경찰은 운전자들을 우선 입건한 뒤 추후 도로교통공단 분석 자료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추가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도로 주변 환경에 큰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에 도로교통공단 분석 결과가 나와야 사고 경위 확인이 가능할 것"이라며 "다만 분석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운전자들을 우선 입건한 뒤 추가 수사를 진행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