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김덕영 감독 “건국전쟁2, 내년 3월 개봉…5편까지 나올 수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영화 ‘건국전쟁’의 김덕영 감독이 29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점에서 열린 영화 ‘건국전쟁2’ 제작발표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100만 관객 관람을 자축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의 흥행을 이끈 김덕영 감독(59)이 내년 3월 개봉되는 후속편인 ‘건국전쟁2’에 대해 속편을 5편까지 이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건국전쟁2’ 제작보고회에는 김 감독을 비롯해 원성웅 목사, 이한우 저널리스트, 이호 거룩한대한민국네트워크 대표, 마이클 브린 인사이트 커뮤니케이션즈 회장, 류석춘 교수가 참석해 ‘건국전쟁2’ 제작 취지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

이날 김 감독은 “많은 후원자의 격려와 후원 속에 꿈의 고지라 불리는 100만 명을 돌파했는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운을 뗀 뒤, “2편의 부제를 ‘한국인의 탄생(The Birth Of Koreans)’으로 정했다”고 했다.

김 감독은 “부제는 ‘인간 이승만’으로 정해졌다. 김 감독은 이승만 다이어리(일기)를 두 번 읽었다. 그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담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편의 취재 범위가 굉장히 넓었기 때문에 (영화에서) 다루지 못한 편집본이 많다”며 “그만큼 할 이야기가 많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한국이 어떻게 탄생했는지의 이야기를 하면서 그 땅에 사는 한국인들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그 과정에서 건국 1세대가 우리에게 어떤 큰 선물을 줬는지를 이야기 하려 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개인사와 기독교인 이승만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며 “곳곳에 이 전 대통령이 남긴 기록들을 참고했고, 큰 지도를 펴서 ‘이승만 다이어리’에 나온 이 전 대통령의 행적지들에 점을 찍었는데, 그 점을 연결했더니 어마어마한 그림이 만들어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그는 “(이 전 대통령은) 개화도 안 됐던 시기에 전 세계를 돌아다닌 최초의 여행가더라”면서 “그런 이야기들이 집중적으로 다뤄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유엔에서 상영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라며 “이승만은 유엔이 관장하는 저개발 국가들에 (리더십의 모델로서) 시사하는 게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앞서 ‘건국전쟁’은 국내 흥행에 힘입어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CGV 영화관 2곳에서도 개봉했고, 다음 달 20일엔 워싱턴 DC에서 미국 의회 시사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패널로 참석한 이호 대표도 “이 전 대통령이 어린 시절 나비를 좋아해 하염없이 쫓아다녀서 동네에선 ‘꽃귀신 들린 녀석’이라고 놀릴 정도였는데, 그런 인간적인 면모가 할아버지가 된 다음에도 고스란히 남아있더라”며 “내년 3월 26일은 이 박사 탄생 150주년이 되는 날인데, ‘건국전쟁’을 능가하는 흥행이 이뤄지리라 믿는다”며 김 감독을 응원했다.

이한우 센터장은 “이승만 전 대통령이 가진 카리스마의 원천은 다른 게 아니라 탁월한 학식이었다”며 “이런 부분이 잘 조명됐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이승만 전 대통령의 일대기를 다룬 ‘건국전쟁’은 1일 개봉돼 29일 0시 현재 누적 관객 수 101만8566명을 기록 중이다. ‘건국전쟁2’는 이 전 대통령 서거 150주년이 되는 내년 3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이투데이/한종욱 기자 (onebell@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