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서울대·세브란스이어 삼성서울병원장도…"전공의 돌아와달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빈 자리 너무나 커…환자들과 함께 해달라"

세브란스병원장 "선배로서 미안…위기 극복하자"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복귀 시한인 29일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에 이어 삼성서울병원도 병원장이 직접 나서 전공의들에게 복귀를 호소했다.

29일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은 이날 오후 소속 전공의들에게 직접 문자를 보냈다. 박 원장은 '어려운 상황을 견디고 계실 동료이자, 후배, 제자인 선생님들께'라는 말로 시작한 이 문자에서 "새싹이 움트는 시기가 찾아왔지만, 여전히 우리 모두 지난겨울에 머물러 있다"며 "선생님들께서 보여주신 의지와 진심에도 불구하고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의대증원을 둘러싼 정부와 의료계의 강대강 대치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돌아오라고 통보한 마지노선인 29일 서울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그는 "병원은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 중이나, 시간이 갈수록 선생님들의 빈 자리가 너무나 크게 느껴진다"면서 "다시 한번 여러 수련의, 전공의, 전임의 선생님들의 희생과 헌신의 무게를 깨닫게 된다"고 밝혔다. 또 "여러분들이 뜻하시는바 역시 의료인 본연의 환자를 위한 마음임을 이해한다"며 "이제는 현장으로 돌아오셔서 환자분들과 함께하며 그 마음을 표현해 주시기를 간곡히 청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환자를 기억하는 여러분들에게 병원은 언제나 열려있다"며 "여러분과 함께 고민하고, 의지하며 지혜롭게 이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마무리했다.

이날 오후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과 송영구 강남세브란스병원장, 김은경 용인세브란스병원장도 전공의들에 보낸 '세브란스 전공의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 복귀를 요청했다. 이들은 전공의들에게 "최근 의료계 사태로 여러분이 느끼고 있는 어려움은 어느 때보다 크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민 건강과 생명을 위해 의료현장을 지켜온 여러분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무엇보다 우리나라 의료의 미래와 환자의 생명을 위한 여러분의 오랜 노력과 헌신이 무너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전공의 여러분, 이제 병원으로 돌아오셔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의사로서 환자 곁을 지키며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지혜를 모으고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하며 "저희 병원장들은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위해 병원 시스템을 변화시키고, 전공의 여러분의 수련환경이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라고도 했다. 하 원장 등은 "선배로서 미안함을 전하며, 함께 협력해 이 위기를 잘 극복하자"는 말로 글을 맺었다.
아시아경제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복귀 시한 마지막날인 29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조용준 기자 jun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앞서 전날에도 김영태 서울대병원장과 송정한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 이재협 서울시보라매병원장이 소속 전공의 전원에게 문자와 이메일을 보내 복귀를 호소했다. 이들은 "여러분의 진심은 충분히 전달됐다"며 "중증 응급 환자와 희귀 난치 질환을 가진 환자들을 포함한 대한민국의 많은 환자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 이제는 돌아와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병원들이 전공의 복귀 규모를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를 꺼리는 가운데 정부는 전날 오전 11시 기준 전국 주요 수련병원 100곳에서 전공의 294명이 복귀한 것으로 파악했다. 상위 수련병원 50곳의 복귀 규모는 181명이었다. 보건복지부는 전공의들에게 "29일까지 복귀하면 그간의 책임을 묻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만약 이날까지 복귀하지 않으면 면허정지와 사법절차 등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