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與, 현역 강세 지적에..."비례대표·국민추천서 보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용한 與 공천' 평가 속 "쇄신없다" 지적도

이달곤 불출마 지역구에 원외 인사 전략 공천

與 지도부 "인적 쇄신, 비례대표에서 보완할 것"

[앵커]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국민의힘 공천을 두고 인적 쇄신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정치 신인의 진입 장벽이 높다는 비판이 거세지자 여당은 비례대표와 후보 국민추천제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임성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비교해 공천 파열음이 덜하다는 평가를 받는 국민의힘도 마냥 웃을 수만은 없습니다.

조용한 공천은 그만큼 쇄신이 없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